하태경 통합당 의원, "윤미향 출당요구 전 헛것 보는 민경욱부터"

2020-05-22 14:45:57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4·15총선 중국 해커 개입설을 제기한 민경욱 통합당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민경욱 때문에 통합당이 괴담 정당으로 희화화되고 있다"며 "지금 상황은 통합당이 수용할 수 있는 선을 한참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민경욱 의원은) 중국 해커가 전산조작하고 심은 암호를 본인이 풀었다는데 문제는 이 암호가 민 의원 본인만 풀 수 있다는 것"이라며 "몇 단계 변환된 암호 원천 소스의 출처를 아무도 알 수 없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은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민 의원의 궤변은 당을 분열시키고 혁신을 방해하고 있다"며 ""좌충우돌 민경욱 배가 이제 산으로 가다 못해 헛것이 보이는 단계"라고 비판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