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탄 '덥수룩' 무리뉴 감독, 사회적 거리 두기 훈련의 정석 박수

2020-05-22 13:41:23

사진=토트넘 구단 공식 SNS 캡처

조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의 '사회적 거리 두기' 훈련 사진이 공개됐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22일(한국시각) '무리뉴 감독이 사회적 거리를 두며 훈련장을 도는 모습이 포착됐다. 팬들은 무리뉴 감독의 모습에 미소를 지었다'고 보도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재개 움직임이 포착됐다. EPL은 6월 재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 각 구단도 팀 훈련에 돌입했다.

토트넘도 마찬가지다.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손흥민을 비롯해 부상에서 복귀한 해리 케인, 강도 사건을 딛고 일어선 델레 알리 등 주축 선수들 대부분이 팀 훈련에 참가했다.

무리뉴 감독은 선수들의 훈련을 매의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눈여겨 볼 점은 자전거를 타고 멀리서 지켜본다는 점이다. 이른바 '사회적 거리 두기' 훈련이다.

팬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데일리스타의 보도에 따르면 한 팬은 '드디어 찾았다, 내 새로운 휴대전화 배경 화면'이라며 미소지었다. 또 다른 팬은 '이것이야말로 우리가 필요로 하는 콘텐츠' 등의 반응을 냈다.

한편, 무리뉴 감독은 시즌 중단 기간 중 사회적 거리 두기 규범을 지키지 않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철저하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키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우리 선수들의 프로다운 열정을 봤다. 선수들은 각자 열심히 훈련했고, 이제 곧 다시 축구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