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프리뷰]손 부상 후 첫 등판 라이블리, '라팍 활화산' 두산 타선 막아낼까

2020-05-22 13:15:27

손에 타구를 맞고 조기강판된 후 두산전에 첫 등판하는 삼성 투수 라이블리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지난해 우승팀 두산 타자들에게 대구 라이온즈파크는 약속의 땅이다. 마치 자기 집 안방 처럼 뛰어놀았다.



드넓은 잠실벌에서 경기를 하다 아담한 라팍으로 이동하면 편안해지는 심리적 효과였을까. 지난해 라팍에서 팀 타율 0.311. 8홈런. 6경기 48득점을 기록했다. 경기당 8득점이다. 이를 바탕으로 두산은 삼성에 13승3패의 압도적 우위를 보였다. 라이온즈파크 개장 시점인 2016년 이후로 확장하면 두산의 라팍 강세는 더욱 또렷해진다. 지난 4년 간 라팍 30경기에서 팀 타율 0.331, 63홈런, 254득점. 모두 원정팀 중 최고 기록이다.

올시즌 첫 맞대결. 장소는 라이온즈파크다. 어김 없이 반복됐던 두산의 기분 좋은 기억이 이어질까.

양 팀 모두 찜찜한 기분으로 주말 3연전을 시작한다.

두산은 전날인 21일 잠실 NC전에서 긴 승부를 마치고 늦은 밤 대구로 이동했다. 6회까지 4-1로 앞서다 9회 대거 9실점 하며 역전패를 허용했다. 불펜 평균자책점 8.14로 최하위다.

삼성은 최근 6경기에서 단 1승 밖에 거두지 못했다. 타선 침체가 심상치 않다. 그나마 삼성은 불펜진이 단단하다. 불펜 평균자책점 3.33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두산이 막강화력으로 초반에 승부를 내느냐, 삼성이 승부를 불펜 싸움으로 몰고가느냐의 싸움이다.

삼성 벤 라이블리, 두산은 이용찬이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두 선수 모두 시즌 초반이 산뜻하지 않다.

라이블리는 3경기에 아직 승리 없이 3패, 평균자책점 5.54를 기록중이다. 시즌 두번째 경기인 12일 키움전에 6이닝 4안타 2실점으로 정상궤도 진입을 알렸다. 하지만 3번째 등판인 17일 KT전에 1회 첫 타자 심우준의 타구에 오른손을 맞고 1이닝 만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부상 후 첫 경기. 물리적 정신적 후유증 여부가 변수가 될 있다. 데뷔 후 두산은 처음 만나는 팀이다. 그나마 삼성전에 강한 주포 오재일이 부상으로 이탈한 점이 호재다. 부상으로 21일 경기에 결장한 김재환의 컨디션도 좋지 않다. 좌타자 페르난데스와 최주환, 최근 컨디션이 좋은 박세혁 허경민 정수빈을 조심해야 한다.

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 이용찬도 2경기에 승리 없이 1패 만 기록중이다. 평균자책점 12.60으로 주춤하고 있다. 두번째 경기였던 16일 KIA전에 4이닝 8실점으로 첫 경기보다 나빠진 점이 마음에 걸린다.

그래도 삼성전에 강했던 점이 희망적이다. 지난해 2경기에서 1승 무패, 평균자책점 1.38로 호투했다. 삼성전 통산 52경기에서 11승7패 15세이브, 3.71로 견고한 편. 지난해 라이온즈파크 1경기에서도 6이닝 1실점으로 잘 던졌다.

이용찬은 지난해 구자욱에게 6타수3안타로 가장 약했다. 구자욱은 최근 페이스가 좋다. 한편, 박해민에게 3타수에 홈런을 1방을, 김상수에게 6타수2안타를 허용했다. 김상수 김동엽 구자욱으로 이어지는 상위 타선 출루를 얼마나 효과적으로 봉쇄하느냐가 롱런의 관건이다. 삼성 타선은 최근 해결사 부재로 고전중이다.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