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적 오거돈 전 부산시장,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비공개 출석

2020-05-22 09:40:48

사퇴 기자회견 후 엘리베이터에 탄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연합뉴스

지난달 23일 부하직원을 성추행했다며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잠적했던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22일 피의자 신분으로 부산경찰청에 비공개 출두했다.



오거돈 전 시장은 사퇴 시기 조율 등 여러 의혹에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잠적해 비난 여론이 일었다.

경찰은 이 사건이 국민적 관심사로 부각되자 한때 공개소환 여부를 검토했지만 오거돈 전 시장 측이 거부함에 따라 비공개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거돈 전 시장은 지난 4월 초 업무시간에 부하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거돈 전 시장 측은 피해자 측과 4월 이내에 사퇴한다는 공증을 한 뒤 총선이 끝난 4월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사퇴했다.

성추행 피해를 당한 직원은 최근 경찰과의 피해진술 조사에서 오거돈 전 시장의 엄벌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민단체들의 고발에 따라 지난해 불거진 또 다른 성폭력 사건과 정무라인의 사건 무마 시도, 부산성폭력상담소의 비밀준수의무 위반 의혹 등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