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민경욱? "4.15총선에 中 프로게이머 개입 증거 찾아냈다"

2020-05-22 09:22:35

21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경기도 의정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총선에 대해 지속적으로 부정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번에는 현 정부가 총선에 중국 프로게이머를 이용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이목을 모으고 있다.



민경욱 의원은 지난 21일 투표용지 유출 등에 대해 조사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하기 전 자신의 페이스북과 국회 기자회견, 검찰청 앞 기자회견 등을 통해 이 같은 주장을 폈다.

민경욱 의원은 21일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부정선거를 획책한 중국 프로그래머는 세상을 다 속인 줄로 알고 뿌듯했을 것"이라며 "공개적으로 자랑할 수 없는 일이기에 자기만 아는 표식을 무수한 숫자의 조합에 흩뿌려 놓았고 그걸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숫자의 배열을 찾아내 2진법으로 푼 뒤 앞에 0을 붙여서 문자로 변환시켰더니 FOLLOW_THE_PARTY라는 구호가 나왔다고 이는 중국 공산당의 구호 '영원히 당과 함께 가자'에서 '영원'을 빼면 'follow the party'가 된다고 강조했다.

민경욱 의원은 "천재 해커가 자기만 알아볼 수 있게 만든 것을 다빈치코드처럼 누가 발견한 것"이라며 "'팔로우 더 파티' 외에 영어로 된 문장이 하나 더 나온다. 그것도 (부정선거의) 큰 단서가 될 것이다. 다음 기회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민경욱 의원은 투표용지 유출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후 3시 의정부지검에 출석했다.이규복 기자 kblee341@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