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히어로]'끝내기 안타' LG 김현수 "앞선 타석 부진 만회 다행"

2020-05-22 21:55:10

2020 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경기가 2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김현수가 9회말 1사 만루에서 끝내기 적시타를 치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5.22/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연패 위기에 빠진 팀을 구한 주장의 한방이었다.



LG 트윈스 김현수가 극적인 끝내기 안타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현수는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T 위즈전에서 5-5 동점이던 9회말 무사 만루에서 김재윤을 상대로 끝내기 적시타를 터뜨리며 6대5 승리를 견인했다. 앞선 세 타석에서 무안타에 그쳤던 김현수는 마지막 순간 안타를 만들어내면서 웃음 속에 이날 경기를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

김현수는 "앞선 타석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였는데, 마지막 찬스 상황에서 좋은 결과를 만들고 팀이 승리하는데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직구가 들어오면 무조건 친다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섰는데, 직구가 들어왔다"고 끝내기 안타 상황을 돌아봤다. 시즌 초반 팀 상승세를 두고는 "투-타 모두 제 역할을 잘 해주는 것 같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