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Live]라이블리, '또 조기강판' 경기 전 옆구리 통증으로 1타자만에 교체

2020-05-22 18:37:55

2020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2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2회말 1사 삼성 라이블리가 키움 박동원에게 솔로포를 허용한 후 고개 숙이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5.12/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벤 라이블리가 1타자만 상대한 뒤 강판됐다.



라이블리는 22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시즌 첫 경기에 선발 등판, 첫 타자 박건우를 8구만에 우익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다.

삼성 측은 "경기 전 왼쪽 옆구리에 불편함을 느껴 선수 보호 차원에서 내렸다"고 설명했다.

라이블리는 이날 공 8개를 모두 포심과 투심을 섞어 패스트볼만 던졌다. 최고 구속은 148㎞. 지난 KT전에 1회 첫 타자 심우준의 타구에 손바닥을 맞은 부상과는 관계가 없는 다른 통증으로 2경기 연속 조기 강판을 피하지 못했다.

라이블리에 이어 1회 1사 후 김윤수가 두번째 투수로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