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현장]악재 겹친 KT, 강백호 '왼손 부상' 1군 말소…황재균도 이탈

2020-05-22 17:20:32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사진은 KT 강백호.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5.21/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KT 위즈에 부상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4번 타자 강백호가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했다. KT 이강철 감독은 22일 잠실구장에서 갖는 LG 트윈스전을 앞두고 "강백호가 어제 경기 전부터 왼쪽 손목 윗부분에 통증이 있다고 하더라. 그동안 쌓인게 누적된 것 같다"며 "검사 결과 3주 진단이 나왔다. 확실한 부상 부위는 드러나지 않아 재검을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백호는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 4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했으나 무안타에 그쳤다. 수비는 정상적으로 소화했으나, 타격에선 무기력한 모습이 포착되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백호의 이탈은 KT 타선의 약화가 더욱 심해짐을 의미한다. 14경기 타율 3할3푼3리, 5홈런 14타점을 기록한 그는 최근 주장 유한준이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빈 4번 타자 자리를 훌륭하게 메웠다. 그러나 이번 부상으로 당분간 출전하지 못하게 되면서 이 감독의 고심은 깊어지게 됐다.

20일 한화전에서 도루 슬라이딩 중 왼손 검지를 다쳤던 황재균도 1군 말소됐다. 투수 전유수 역시 1군 말소 조치됐다.

이 감독은 강백호, 황재균, 전유수가 말소된 자리에 문상철, 유원상, 천성호를 콜업해 공백 메우기에 나섰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