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브리핑]KT 이강철 감독 "쿠에바스, 박상원에 직접 사과"

2020-05-22 17:18:59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잠실=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KT 위즈 이강철 감독이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쿠에바스는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에서 팀이 4-9로 뒤진 9회말 도중 더그아웃에서 그라운드를 가리키며 손가락을 입술에 갖다대는 행동을 취했다. TV 중계화면을 통해 이 장면이 나간 뒤, 쿠에바스가 당시 마운드에 서있던 한화 이글스 박상원의 기합소리를 조롱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네티즌을 중심으로 일었다. 당시 TV해설자의 '동업자 정신' 멘트에 이어 한화 한용덕 감독이 쿠에바스의 제스처 직후 주심에게 항의하는 모습까지 포착되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이에 대해 이 감독은 22일 잠실구장에서 갖는 LG 트윈스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경기를 마친 뒤 양팀 수석 코치 간에 통화를 한 것으로 안다. 우리 측에서 '기분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양해를 구했다"며 "상대방이 상처 받은 부분이 있다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쿠에바스 역시 박상원에게 직접 사과의 뜻을 전하기로 했다. 이 감독은 "쿠에바스가 오늘 경기를 앞두고 박상원에게 영상 통화로 사과의 뜻을 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T 관계자는 "쿠에바스가 박상원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고, 박상원은 '굳이 전화까지 할 필요는 없었는데 이렇게 연락해줘 고맙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잠실=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