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라인업]삼성, 박해민 대신 이성곤 선발 출전..김동엽 시즌 첫 4번 출전

2020-05-22 16:35:38

시즌 첫 선발 출전하는 삼성 타자 이성곤 사진제공=삼성라이온즈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침체중인 삼성 타선이 변화를 줬다.



최근 살짝 부진한 박해민 대신 이성곤이 시즌 첫 선발 출전한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22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두산과의 시즌 첫 경기를 앞두고 조정된 라인업을 발표했다.

김헌곤이 중견수로, 이성곤이 우익수로 출전한다.

3번을 치던 구자욱을 2번에 배치해 김상수와 테이블세터를 이뤘다. 두 선수가 최근 흐름이 좋아 타선의 돌파구를 열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클린업트리오에도 변화를 줬다. 최근 5번을 치던 이학주는 3번으로 전진 배치됐다. 김동엽이 올시즌 처음으로 4번 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4번을 치던 이원석은 5번으로 이동했다.

삼성은 김상수(2루수) 구자욱(좌익수) 이학주(유격수) 김동엽(지명타자) 이원석(1루수) 이성곤(우익수) 살라디노(3루수) 김응민(포수) 김헌곤(우익수)로 타순을 짰다. 강민호는 경기 직전 허리 통증을 느껴 김응민으로 교체됐다.

선발은 벤 라이블리, 두산 선발은 이용찬이다.

대구=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