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미+재테크 끝판왕' 웨인루니, 집안에 골프장 짓는 두 가지 이유

2020-05-22 05:00:28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일반인으로서는 감히 상상도 하기 힘든 정도의 '통 큰 취미생활'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살아있는 전설'이자 대표팀 최다골 보유자인 웨인 루니(35)가 자신이 좋아하는 골프를 좀 더 편하게 즐기기 위해 아예 '집 뒷마당'에 골프 코스를 설치할 전망이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21일(한국시각) "루니가 자신의 저택에 골프장을 짓기로 했다. 그의 저택은 부지가 120에이커(약 48만5600㎡)에 달한다. 평수로는 14만6900평 정도 된다. 골프장을 충분히 지을 수 있는 공간이다. 재정적인 여력도 충분하기 때문에 '루니 하우스 골프클럽'의 완성은 시간문제다.

이미 이 대저택에는 축구장도 있고, 호수도 있다. 잉글랜드에서 가장 뛰어난 공격수 답게 큰 돈을 벌어놨다. 이 재력을 바탕으로 가족과 살기 위한 대저택을 구입했다. 이 매체는 "골프광인 루니가 아들들과 즐기기 위해 골프장을 크게 지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골프장을 굳이 저택 부지 안에 지으려는 이유는 또 있는 듯 하다. 더 선은 "루니가 이 저택을 430만 파운드에 샀는데, 골프장을 추가로 건설하고 나면 그 가치가 2000만파운드로 뛰어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무려 5배 가까이 자산 가치가 상승하는 셈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