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코멘트]"한국 투수들 변화구 좋다" 살아난 알테어, 감독 걱정도 덜었다

2020-05-21 23:30:21

2020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NC 알테어가 9회초 1사 1,3루에서 좌월 3점 홈런을 치고 홈인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5.21/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지켜봐야죠. 하다보면 조금씩 좋아지겠죠?" 애런 알테어 이야기를 하던 이동욱 감독의 얼굴에서는 기대와 희망 그리고 복잡한 마음이 동시에 읽혔다.



NC 다이노스 이동욱 감독은 21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 알테어를 8번타자로 기용했다. 1할대 타율 부진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두산과의 3연전에서도 앞선 2경기에서 알테어의 활약은 좋지 않았다. 19일 경기에서는 6타수 1안타 3삼진, 20일 경기에서는 4타수 무안타 4삼진으로 극도의 부진이었다.

결국 결단을 내렸다. 알테어를 상위 타순이 아닌, 하위 타순으로 조정했다. 8번 타순에서 보다 마음 편하게 자신의 타격을 하라는 뜻이다. 양의지를 비롯한 중심 타자들이 잘 맞고있기 때문에 알테어가 부담을 가질 필요는 전혀 없었다.

이동욱 감독은 21일 경기전 인터뷰에서 "가볍게 치는 상황을 만들어주려고 8번에 넣었다. 좀 더 지켜봐야하지 않겠나. 본인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이야기를 했다. 조급해보인다"면서 가볍게 한숨을 쉬며 웃었다.

그리고 기대에 응답하듯 알테어가 8번타자 자리에서 펄펄 날았다. 이날 4타수 3안타(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7회 3번째 타석에서 홈런성 2루타를 터뜨리더니 9회초에는 최원준을 상대로 승부에 쐐기를 박는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시즌 3호 홈런이었다.

경기 후 만난 알테어는 "그동안 부진해서 힘들었는데 오늘 페이스를 찾아 기쁘다. 승리에 기여할 수 있어 좋다"며 홀가분하게 미소지었다. 이어 "경기전에 (8번 배치에 대해)감독님과 대화를 나눴다. 최대한 편안한 기분으로 타석에 서려고 노력했고,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어 기분이 좋다"고 했다. 부진 탈출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당사자가 간절히 원한다. 알테어는 "앞으로도 좋은 타격을 할 수 있길 바란다. 창원 홈에 돌아가서도 오늘같은 결과가 나오도록 평소처럼 노력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제 개막 2주 남짓. 알테어가 느낀 KBO리그는 어떨까. 그는 "한국 투수들은 변화구가 좋고 홈플레이트에 걸쳐 들어오는 좌우 컨트롤이 좋다. 최대한 잘 맞춰서 좋은 결과를 내고싶다"고 강조했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