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히어로]시즌 첫 안타로 끝내기. 히어로된 백업 박정음

2020-05-22 05:49:25

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10회말 무사 2루 키움 박정음이 끝내기 안타를 친 후 기뻐하고 있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05.21/

[고척=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시즌 첫 안타가 팀을 승리로 이끄는 끝내기 안타일 때의 기분은 어떨까.



키움 히어로즈의 외야수 박정음이 질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끝내기 안타를 터뜨리며 팀에 위닝시리즈를 안겼다.

박정음은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서 벤치를 지키다 7회초 수비부터 출전해 2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첫 안타였는데 그게 팀에 가장 필요한 끝내기 안타가 됐다.

7회초 수비부터 변상권을 대신해 좌익수로 나간 박정음은 8회말 첫 타석에서는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기회는 10회말에 왔다. 8-8 동점인 상황에서 선두 김혜성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박정음 타석 때 초구에 2루 도루를 성공시킨 것. 사실 박정음은 김혜성을 3루까지 보내는 것이 임무였다. 볼카운트 1S에서 2구째 박정음은 번트를 댔는데 파울이 되고 말았다. 2S라 더이상 번트는 불가능. SK 투수 조영우의 볼 2개를 고른 박정음은 5구째를 강하게 쳤고, 유격수 정면으로 굴러갔지만 타구가 SK 유격수 김성현 앞에서 크게 튀면서 김성현을 맞고 옆으로 굴절됐다. 그사이 김혜성은 홈을 밟아 9대8로 경기 끝.

올시즌 6번째, 박정음에겐 개인 통산 3번째 끝내기 안타가 만들어졌다.

박정음은 경기후 "오늘 경기서 언제든 나갈 준비를 했고, 타석에서 자신있게 돌린게 끝내기 안타가 됐다. 팀이 이겨 기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주전이 아니라 교체 출전을 해야하는 상황이지만 박정음은 자신의 위치에 맡게 경기를 준비했다. "평소에 자주 나가지 않지만 더그아웃에서 선수나 코치님들께 타격에 대한 여러 조언을 구한다. 강병식 코치님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한 박정음은 "시합에 출전할 때마다 최선의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고척=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