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민 김용환 허용준 입대, 위기맞은 포항, 김기동 감독의 플랜 B는?

2020-05-21 12:43:23

포항 김기동 감독.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포항 스틸러스는 상당히 매력적 축구를 한다.



지난 시즌 김기동 감독은 지휘봉을 잡았다. 올 시즌, 더욱 팀 조직력은 공고해졌다.

1라운드에서 부산을 가볍게 2대0으로 일축, 2라운드 까다로운 대구 원정에서 1대1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반 팔로세비치의 선취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에드가에게 헤더를 허용하면서 아까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기본적으로 최전방 공격 라인과 최후방 수비 라인의 간격이 상당히 가깝다. 즉, 선수들이 유기적으로 움직이고 있다.

지난 시즌 약점으로 지적된 수비 라인은 공고하다. 김광석과 하창래의 센터백, 그리고 김용환과 심상민의 좌우 풀백도 견고하다. 포백이 상당히 안정적이다. 여기에 수비형 미드필더 최영준과 오닐, 그리고 이승모까지 가세한 3선 역시 유기적이다. 특히, 최영준의 경우, 포항의 핵심이다. 경기력이 상당히 좋다.

최전방과 최후방의 간격을 최소화한 뒤, 수비를 강화한다. 여기에 공수 전환 속도가 상당히 빠르다. 좌우 측면의 돌파가 매우 날카롭고, 원톱 일류첸코의 골 결정력도 상당한 수준이다.

2경기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포항은 확실히 상위권을 위협할 수 있는 강력한 다크호스다. 전통의 명가답다.

하지만, 김 감독은 여전히 경기 내용에 대해 불만족스럽다. 특히 공격 작업에서 그렇다. 1, 2라운드를 마친 뒤 똑같이 얘기했다.

포항의 측면과 중앙의 공격 비율은 약 8대2, 혹은 7대3이다. 측면의 위력이 상당하다. 팔라시오스와 송민규, 그리고 포백을 형성하는 김용환 심상민의 순간적 침투가 포항의 강력한 무기다. 여기에 날카로운 크로스가 올라오면 일류첸코의 파워와 헤딩 능력은 리그 최상급이다.

물론, 측면의 위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중앙에서 공격 작업이 어느 정도 이뤄져야 한다. 일류첸코와 팔로세비치가 순발력이 좋은 선수들은 아니다. 순간적 스루패스로 상대 오프 사이드 트랩을 중앙에서 단숨에 ? 수 있는 확률은 떨어진다. 하지만, 포항은 특유의 '스틸타카'가 있다. 정교한 패싱 작업에 의한 중앙 침투도 포항의 숨겨진 무기지만, 1, 2라운드에서 제대로 발휘되지 못했다. 이 부분에 대해 김 감독은 "아직도 수비에서 공격으로 전환할 때 잔실수들이 많다. 계속 보완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했다. 충분히 보완 가능하고, 그렇게 되면 포항은 더욱 강해진다.

포항의 실제 고민은 이것이 아니다. 가장 큰 고민은 상무 입대를 앞둔 김용환 심상민 허용준의 공백이다. 백업이 아킬레스건이라는 평가를 받은 포항이다.

세 선수 모두 상무 입대가 확정됐다. 22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리는 서울전이 올 시즌 마지막 경기다. 3라운드가 끝난 뒤 25일부터 육군 훈련소에 입소해야 한다. 당초 입소 일정보다 앞당겨졌다.

포항 입장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허용준은 일류첸코의 유일한 백업 선수. 더욱 큰 타격은 김용환과 심상민이다. 빠른 스피드와 안정적 수비로 좌우 측면의 핵심들이다.

김 감독은 "진짜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올 시즌 탄탄한 포백을 바탕으로 수비를 안정시킨 뒤 공격에서 날카로움을 더하려고 구상했는데, 포백 중 2명이 모두 빠진다"고 했다.

플랜 B를 마련해야 한다. 김 감독은 "쉽지 않은 상황이고 김용환 심상민은 꼭 필요한 선수들이지만, 김상원 박재우 권완규 등 유망한 선수들이 있다. 이들에게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김상원은 지난해 K2에서 베스트 11을 차지한 선수다. 좌우를 가리지 않고 그라운드를 누비는 선수. 지난 시즌 상주 상무에서 활약하면서 날카로운 크로스가 좋은 권완규, 활동량이 풍부하고 성실한 수비와 적극적 오버래핑이 돋보이는 박재우다. 김용환과 심상민의 공백을 어떻게 메울까. 올 시즌 포항의 성적을 좌우하는 키 포인트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