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전트 강력 부인 "베일의 MLS 진출 보도는 쓰레기다"

2020-05-21 12:30:00

가레스 베일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베일의 MLS 진출 보도는 쓰레기다."



레알 마드리드 윙어 가레스 베일(31)의 에이전트 조나탄 바넷이 베일의 최근 MLS 진출 좌절 보도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주장했다.

바넷은 최근 ESPN과의 인터뷰에서 "쓰레기 같은 보도"라고 답했다. MLS 구단에 제안한 적도 없다는 것이다.

최근 유럽과 미국 언론들은 베일이 미국 MLS 진출을 시도했다가 좌절됐다는 보도를 했다. 결국 그의 높은 연봉이 계속 이적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스페인 마르카 등 유럽 언론에 따르면 베일 측은 최근 MLS 측에 이적을 타진했다고 한다. 그런데 베일의 고연봉이 걸림돌이 돼 거절 당했다고 한다.

베일은 레알 마드리드와 2022년 6월말까지 계약돼 있다. 마드리드 지단 감독 아래에서 베일은 주전이 아닌 백업 역할로 쓰이고 있다. 지단 감독은 베일과 신경전을 벌이는 모양새로 비치는 걸 싫어한다. 베일은 그동안 마드리드를 떠나고 싶어하지 않았다. 그렇지만 끊임없이 이적설이 돌고 있다.

베일의 현재 주급은 세전 65만파운드. 우리나라 돈으로 약 10억원에 달한다. MLS 구단 중에는 이 높은 주급을 감당할 팀이 없다고 보면 된다. 결국 주급을 낮추는 수밖에 없다.

미국 디 애슬레틱에 따르면 베일은 MLS 동부 컨퍼런스 팀에 협상 제안이 들어갔지만 비용이 너무 높아 협상이 거절됐다고 한다. 그 팀 중 하나가 베컴이 구단주로는 있는 인터 마이애미도 포함돼 있다는 내용까지 담겼다.

베일은 약 한달 전 미 MLS 진출을 원한다는 걸 인정했었다. 그는 "나는 MLS를 좋아한다. MLS는 성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가 전세계 스포츠를 강타하면서 고비용의 선수들이 팀을 옮기는 건 더욱 어렵게 됐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