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히어로]한화 연패 막은 김범수 "2군행이 신의 한수였다"

2020-05-21 22:15:28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한화 김범수가 역투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5.21/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추격 의지를 꺾은 천금의 탈삼진이었다.



한화 이글스가 2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는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가진 KT 위즈전에서 9대4로 이겼다. 선발 김이환이 4이닝을 채우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3회 7점 빅이닝을 만들어낸 타선의 힘과 불펜 활약에 힘입어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의 일등공신은 김이환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김범수였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1군 콜업된 김범수는 팀이 7-3으로 앞서던 4회말 1사 1, 3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타선의 힘으로 점수차를 벌렸지만, 이틀 연속 폭발력을 발휘했던 KT 타선을 떠올려보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격차였다. 김범수는 김민혁의 번트 타구가 뜨자 이를 잘 처리하면서 아웃카운트를 추가했지만, 조용호에게 볼넷을 허용하면서 2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타석에 선 상대는 KT의 간판 타자 강백호. 김범수는 강백호와 침착한 승부 끝에 탈삼진을 뽑아내면서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김범수의 활약으로 점수차를 지킨 한화는 6회 노시환의 시즌 마수걸이포 등으로 2점을 더 보태 승리를 결정지을 수 있었다.

김범수는 "올해 몇 경기 나오지 못했지만, 제구-결과 모두 오늘이 최고였다"고 자평했다. 이어 "올 시즌을 준비하면서 너무 잘하려고만 하다보니 내 야구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키움전 뒤 정말 힘들었는데, 2군에 다녀온 게 신의 한 수가 된 것 같다"며 "2군 감독님과 중심 이동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는데, 폼 교정 후 세트포지션에 자신감이 붙었다. 그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좋은 상황에서 다음 투수에게 마운드를 넘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