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Live]부진 탈출? NC 알테어, 3안타에 홈런까지 펄펄 날았다

2020-05-21 22:06:34

2020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NC다이노스의 경기가 21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NC 선두타자 알테어가 우측 담장을 때리는 2루타를 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5.21/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애런 알테어의 시즌 3호 홈런이 터졌다. 사실상 승리에 쐐기를 박는 홈런이었다.



NC 다이노스 외국인 타자 알테어가 21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에서 부진의 고리를 끊어냈다. 알테어는 NC가 7-4로 앞선 9회초 1사 1,3루 상황에서 두산 최원준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그대로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쏘아올렸다.

알테어의 시즌 3호 홈런이다. 지난 17일 시즌 2호 홈런을 터뜨렸던 알테어는 3경기만에 홈런을 또 하나 추가했다. 바로 앞 타석에서도 펜스 상단 맞고 떨어지는 홈런성 2루타를 치는 등 좋은 타격감을 보여줬다. 올 시즌 1할대 타율로 기대 이하의 타격 성적을 보여주고 있던 알테어는 이날 반전의 기반을 다졌다.

이동욱 감독은 알테어에게 편하게 타격하라고 주문하면서 상위 타순이 아닌, 8번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넣었다. 알테어는 기다렸다는듯 3안타 경기를 펼쳤고 9회에는 팀의 뒤집기를 자축하는 스리런 홈런까지 쏘아올리면서 펄펄 날았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