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리뷰]'3회 7점+노시환 쐐기포' 한화, KT 9대4 제압 '2연패 탈출'

2020-05-21 21:56:26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3회초 무사 1루, 한화 노시환이 우익수 앞 안타를 치고 엄지를 들어올리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5.21/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한화 이글스가 KT 위즈를 꺾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는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가진 KT전에서 9대4로 이겼다. 앞선 두 경기서 KT에 연패했던 한화는 이날 14년 만의 고졸 신인 3연승에 도전한 소형준을 상대로 3회에만 7득점 빅이닝을 연출했고, 6회엔 노시환이 마수걸이포를 신고하는 등 오랜만에 타선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승리를 안았다. 타선의 힘을 앞세워 최근 5연승을 달렸던 KT는 4점차로 추격하던 4회 2사 만루에서 강백호가 삼진으로 물러나는 등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한화 한용덕 감독은 김이환을 선발 예고한 가운데, 정진호(좌익수)-정은원(2루수)-제라드 호잉(우익수)-이성열(지명 타자)-김문호(1루수)-송광민(3루수)-최재훈(포수)-노시환(유격수)-이용규(중견수)로 이어지는 타선을 구성했다. KT 이강철 감독은 심우준(유격수)-김민혁(좌익수)-조용호(우익수)-강백호(1루수)-멜 로하스 주니어(지명 타자)-박경수(2루수)-배정대(중견수)-장성우(포수)-김병희(3루수)로 이어지는 타순을 내놓았다.

긴장감이 흐르던 승부는 3회 요동쳤다. 한화의 다이너마이트 타선이 7득점 빅이닝을 연출했다. 최재훈, 노시환의 연속 안타와 이용규의 재치있는 번트 내야 안타로 만들어진 1사 만루에서 정은원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으면서 첫 득점을 얻었다. 한화는 호잉이 뜬공으로 물러났으나, 이성열의 1, 2루간 타구를 강백호로부터 넘겨받은 소형준이 베이스를 밟지 못하면서 행운의 득점을 얻었다. 김문호의 2루수 땅볼도 크게 바운드돼 내야 안타가 되면서 한화는 순식간에 3-0을 만들었다. 소형준은 흔들렸고, 한화는 그 틈을 놓치지 않고 2사 만루에서 타석에 선 송광민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추가했다. 다시 돌아온 2사 2, 3루에선 최재훈의 중전 안타 때 주자 두 명이 모두 홈을 밟아 7-0까지 치고 나갔다.

KT는 3회말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심우준의 우중간 안타와 김민혁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무사 1, 2루에서 조용호가 우선상 2루타를 쳤고, 그 사이 심우준이 홈을 밟았다. 1사 2, 3루에선 로하스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추가했고, 이어진 2사 3루에선 박경수가 좌전 적시타를 치면서 7-3까지 따라붙었다.

소강 상태를 보이던 승부는 6회 다시 흔들렸다. 한화는 6회초 1사후 노시환이 소형준의 10구째 131㎞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중월 솔로포로 연결, 1점을 추가했다. 소형준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전유수를 상대로 이용규의 안타와 도루, 정진호의 볼넷으로 만들어진 1사 1, 3루에선 정은원이 좌전 적시타를 만들면서 9-3으로 다시 달아났다. KT는 6회말 선두 타자 김병희가 한화 김범수의 144㎞ 직구를 받아쳐 우월 솔로포로 연결하면서 1점을 추가, 9-4를 만들었다.

한화는 김범수에 이어 김진영, 신정락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KT 타선을 막았다. 9회엔 박상원이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무실점으로 팀의 5점차 승리를 지켰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