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Live]'3회 대량실점' KT 소형준, 한화전 5⅓이닝 8실점 '첫 패전 위기'

2020-05-21 20:40:47

한화 이글스와 KT 위즈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2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KT 소형준이 3회초 2사 만루, 한화 송광민이 2타점 2루타를 허용하며 아쉬워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5.21/

[수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14년 만의 고졸 신인 3연승은 너무 큰 꿈이었을까.



데뷔승 포함 2연승을 달리던 KT 위즈 소형준의 질주가 멈춰설 위기에 몰렸다. 소형준은 21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한화전에 선발 등판했으나 5⅓이닝 동안 9안타(1홈런) 2볼넷 2탈삼진 8실점 했다. 총 투구수는 85개. 2006년 한화 소속이던 류현진 이후 첫 고졸 신인 3연승에 도전했던 소형준은 이날 3회에만 7실점했고, 6회 노시환에게 솔로포까지 허용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출발은 좋았다. 1회초 선두 타자 정진호를 유격수 땅볼 처리한 소형준은 소형준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지만, 제라드 호잉의 1루수 땅볼을 강백호가 베이스 태그 후 2루 연결, 더블플레이로 마무리 지으면서 세 타자 만에 이닝을 끝냈다. 2회 역시 공 9개로 삼자 범퇴 이닝을 만들며 순항했다.

하지만 소형준은 3회 무너졌다. 선두 타자 최재훈에게 우중간 안타를 내준 소형준은 노시환에게도 우전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 2루 상황에 몰렸다. 이어진 타석에서 이용규가 3루 선상으로 댄 기습번트를 소형준과 3루수 김병희가 모두 잡지 못하면서 올세이프, 상황은 만루가 됐다. 소형준은 정진호에게 1루수 땅볼을 유도, 홈 송구로 첫 아웃카운트를 잡았지만,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정은원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면서 첫 실점을 했다. 호잉을 2루수 뜬공 처리한 소형준은 이성열의 1, 2루간 땅볼을 1루수 강백호가 다이빙캐치하면서 이닝을 마치는 듯 했다. 그러나 1루 베이스커버에 들어간 소형준이 강백호로부터 공을 넘겨받았지만 베이스를 밟지 못해 세이프, 또다시 실점을 허용했다. 소형준은 김문호에게 2루수 땅볼을 유도했지만, 타구가 크게 튀며 내야 안타가 돼 3실점째를 했다. 결국 소형준은 다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송광민에게 우선상 2타점 적시타를 내줬고, 1사 2, 3루 상황서 만난 최재훈에게 중전 2타점 적시타를 내주면서 실점은 7점으로 늘어났다. 소형준은 노시환을 유격수 땅볼 처리한 뒤에야 길었던 이닝을 마무리 지을 수 있었다.

소형준은 빠르게 안정을 찾았다. 4회를 삼자 범퇴로 마쳤고, 5회 2사후 볼넷을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를 잘 처리하면서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그러나 6회 1사후 노시환에게 우중월 솔로포를 내줬고, 결국 전유수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