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활화산 KIA 타선, 롯데 박세웅도 못막았다, KIA전 4이닝 5실점 부진

2020-05-21 19:52:02

2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열렸다. 선발 등판한 롯데 박세웅이 투구하고 있다. 광주=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5.21/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박세웅이 시즌 세 번째 등판에서도 첫 승 달성에 실패했다.



박세웅은 21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2020시즌 KBO리그 정규시즌 원정경기에 선발등판, 4이닝 6안타 3볼넷 2삼진 5실점으로 부진했다.

출발은 깔끔했다. 1회 1번 박찬호를 2루수 땅볼로 아웃시킨 뒤 후속 김선빈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이어 터커를 1루수 땅볼로 잡아냈다.

하지만 1-0으로 앞선 2회 와르르 무너졌다. 선두 최형우에게 볼넷, 후속 나지완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하면서 무사 1, 2루 상황에서 폭투가 나와 무사 2, 3루 상황으로 바뀌었다. 이어 최원준의 2루수 땅볼 때 동점을 내줬다. 이어 황대인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1사 1루 상황에서 나주환을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지만 곧바로 백용환에게 좌전 2루타를 얻어맞은 뒤 2사 2, 3루 상황에서 박찬호에게 중전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3회에도 실점이 이어졌다. 2사 2루 상황에서 황대인에게 중전 적시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4회에는 무실점으로 버텨냈다. 선두 백용환을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낸 뒤 박찬호에게 3루수 기습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김선빈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2루 도루를 시도하던 박찬호를 비디오판독 끝에 잡아냈다.

박세웅은 5회부터 박시영에게 마운드를 넘겨주고 교체됐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