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현장]류중일 감독의 기대감 "김대현, 마무리 앞에서 던져주길"

2020-05-21 18:09:06

LG 트윈스 김대현. 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대구=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투수 김대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류 감독은 21일 대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를 앞두고 가진 브리핑에서 "많이 좋아졌다. 백스윙이 많이 올라오고 빨라졌다"면서 "앞으로 더 좋아지면 마무리 앞에서 던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대현은 전날 1군 엔트리에 올라 삼성전에 8회말 등판해 1이닝 동안 3타자를 상대로 1안타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지난 10일 2군으로 내려간 이후 열흘 만에 1군 마운드에 올라 만족스러운 피칭을 펼쳐 보인 것이다.

류 감독은 "3개월 정도 마무리(고우석)가 없는 상태에서 정우영과 이상규가 뒤에서 던질텐데, 앞쪽에서 잘 해줘야 한다"며 "진해수 여건욱 송은범이 이기는 상황에서 잘 던져야 하고, 대현이도 필승조에 포함될 수 있다"고 했다.

김대현은 이날 경기에 앞서 지난 8~9일 이틀간 1군에 머물렀다. 그러나 8일 NC 다이노스전에 등판해 1이닝 동안 1안타와 2볼넷을 내주고 2실점하는 난조를 보여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LG는 투구 밸런스가 무너졌다고 판단하고 2군행을 지시한 것이다.

류 감독의 김대현에 대한 관심은 유명하다. 류 감독은 "2017년 10월 롯데전이었다. 여기(대구)에서 TV로 경기를 봤는데, 대현이가 그때는 아주 좋았다. '저 친구는 쓸만하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면서 "그런데 내가 온 이후 크지를 않는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당시 김대현은 선발로 등판해 6⅔이닝 5안타 2볼넷 3탈삼진 4실점(2자책점)으로 잘 던지며 류 감독의 시선을 붙잡았다. 비록 패전을 안았지만, 150㎞에 이르는 직구와 슬라이더를 앞세워 롯데 타자들을 압도했었다. 롯데 클린업트리오 최준석 이대호 강민호를 합계 8타수 무안타로 잠재우기도 했다.

이날 김대현의 직구 구속은 최고 144㎞에 머물렀지만, 투구 밸런스를 찾았다는 점에 류 감독은 고무돼 있다. 대구=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