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우승후보야?'혹독한 적응기 부산 '물러설 곳이 없다'

2020-05-21 14:17:16



[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또 우승후보야? 물러설 곳이 없다.'



점입가경이다. 부산 아이파크가 24일 오후 7시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최강 공격력을 뽐내고 있는 울산 현대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부산이 K리그1 1위 울산을 상대로 반전을 이뤄낼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승격한 부산의 K리그1 초반 대진은 고행의 연속이하다.

시즌 개막 후 포항과 전북 등 강팀을 만나 2연패를 당했다. 오는 주말 K리그1 울산과 상대한 뒤에는 지난해 FA컵 우승팀 수원을 홈으로 불러들인다. 지난해 K리그1 상위팀과의 경기가 연달아 잡혀있는 것이다. K리그1에 힘겹게 복귀했는데 혹독한 신고식을 치르고 있다.

1위를 상대하는 부산이지만 강팀이라고 수비적으로 나서진 않을 것이라고 벼르고 있다. 지난 포항, 전북전에서도 수비에 치중하지 않고 공격적인 포메이션으로 경기를 운영했던 부산이다.

상대 골문 앞에서 몇 번의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기도 했으나 집중력 부족으로 골과는 연결되지 못했다. 특히 전북과의 경기 후반전에서는 동점골 이후 전북이 진땀을 흘리도록 만들기도 했다.

울산을 상대하는 부산은 2경기 연속 라운드 MVP를 거머쥔 울산 주니오를 어떻게 봉쇄할지가 키포인트다. 주니오는 2경기에서 총 4골을 뽑아내며 2연승을 이끌고 있다.

조덕제 부산 감독은 "울산의 전력이 우리보다 앞서는 것은 사실이다. 그래도 공격적인 스타일을 지키면서 우리만의 색깔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강팀과의 경기 이후 치러지는 나머지 팀과의 경기를 생각하면 시즌 초반에 전술의 완성도를 높이고 우리의 템포를 끌어올리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