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커머스 기업 어댑트, 기술보증기금 ‘프런티어 벤처기업’ 선정

2020-05-21 14:14:21

미디어커머스 기업 어댑트(대표 박정하)가 최근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신성장 산업 분야 '프런티어 벤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기술보증기금의 프런티어 벤처기업은 창업가 정신을 갖추고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초기 단계의 우수 벤처기업을 발굴해 예비 유니콘으로 육성하는 데 목적을 둔 제도다. 선정된 기업은 3년 동안 30억 원까지 사전 한도를 부여 받고, △창업 △연구·개발(R&D) △사업화 자금을 단계별로 지원 받게 된다.

기술보증기금은 △신산업 창업, 고기술 스타트업 발굴 △벤처투자시장 내 민간자본 활성화 △스케일 업(규모 확산)과 글로벌화 지원 △벤처투자 회수 및 재투자 촉진 △스타트업 친화적 인프라 구축을 통한 제2 벤처붐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어댑트는 지난해 11월 아주IB투자·롯데홈쇼핑 등 7곳으로부터 120억원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서 주목 받았다.

SNS를 통해 빠른 속도로 밀레니얼·Z(MZ) 세대의 니즈를 발굴해 제품을 만들고 광고 영상 콘텐츠를 제작해 SNS를 활용해 판매하는 것이 어댑트의 주력 사업이다. 미디어커머스 업계에서도 선도적으로 유튜브 콘텐츠 광고를 시도해 유튜브의 성장과 함께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어댑트가 만든 SNS 광고 영상의 합산 조회수는 1억 회를 넘어선다.

한편, 어댑트는 이번 기보 프런티어 벤처기업 선정에 앞서, 지난해 신용보증기금의 'IPO 후보 기업'에도 선정됐다. 신용보증기금이 성장 가능성이 높은 IPO 후보 기업을 발굴해 후보 기업의 수요에 맞춘 보증 및 투자, 컨설팅 등을 융복합적으로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