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서 '마지막 메시지' 전한다

2020-05-21 18:17:56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2020년 5월 7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 단체를 비판하고 있다. 2020.5.7 mtkht@yna.co.kr

수요집회 불참 의사를 밝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오는 25일 기자회견에서 '마지막 메시지'를 전한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 이후 수면 부족 속에서도 평정심을 되찾기 위한 나날을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이 할머니 측근들에 따르면 할머니는 이날 오전 11시께 시민단체인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관계자들을 만나 기자회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기자회견 장소, 질의 방식, 질문시간 제한 등 구체적인 방안들이 논의됐다고 한다.

시민모임 관계자 A씨는 "할머니가 앞서 제기한 문제에 대해 결론을 지으려고 직접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신을 비롯해 취재진이 몰릴 것에 대비해 서울이나 기존 기자회견장보다 더 큰 장소를 구하자는 일부 의견에 할머니는 "그럴 필요가 없다"고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9일 이 할머니를 불시에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은 이후 할머니에게 더는 연락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기자회견 참석 여부도 알려지지 않았다.

측근들은 "할머니가 윤 당선인이 자리를 떠난 이후에도 흐느꼈다"며 "여러 감정이 교차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A씨는 또 "할머니가 지난 7일 기자회견 이후 제대로 잠을 자지 못하고 있다"며 "집에도 안 가시고 밖에만 계신 지 오래돼 할머니가 힘드신 상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서 제기한 문제들이 검증 영역으로 들어갔으니까 할머니 역할은 마지막 메시지를 전하는 것으로 끝이라고 생각한다"며 "이후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측근 B씨도 "할머니께서 일부 언론 기사를 보고 많이 속상해하셨다"라며 "일부 사실들에만 기반한 가짜뉴스가 퍼지질 않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B씨는 이 할머니가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강조한 사항은 "현재 수요집회 시위 시스템으로는 더 발전이 없으며, 양국 아이들이 모여 서로 교육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였다고 첨언했다.


kua@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