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시 '땅 꺼짐' 발생 도로 지반 공동 조사 착수

2020-05-21 13:45:00

[강릉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 강릉시는 최근 송정동 일대에서 발생한 도로 '땅 꺼짐'(싱크 홀) 현상과 관련해 지반 공동(空洞·빈 구멍) 조사에 착수했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지반이 취약한 송정동 5㎞ 구간에서 지표 투과 레이더 탐사 장비를 이용해 10일간 도로 아래 땅속 상태를 살펴볼 예정이다.

시는 확인된 지하 공동 6곳에 대해서는 땅 꺼짐 현상이 추가로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복구 계획을 마련할 방침이다.

강릉에서는 지난달 21일 오후 2시께 송정동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 인근 도로에서 지름 2m 규모의 땅 꺼짐이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지나가던 승용차 바퀴 일부가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지난해 6월 7일에는 이곳에서 불과 3m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지름 4∼5m 크기의 땅 꺼짐이 발생한 바 있다.

dmz@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