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린성 코로나19 집단감염 지속…신규 확진 7명

2020-05-18 10:01:51

(지린 AFP=연합뉴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발병으로 비상이 걸린 중국 지린성 지린시에서 방호복을 입은 요원이 고속도로 출구를 빠져나오는 트럭을 세운 뒤 운전기사와 말을 나누고 있다. jsmoon@yna.co.kr

중국 지린(吉林)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일부 지역이 봉쇄된 가운데 17일 하루 동안 중국의 신규 확진자가 7명 발생했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로 공식 통계에 넣지 않는 무증상 감염자는 이날 하루 18명이 나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7일 하루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명이며 사망자는 없었다고 18일 밝혔다.

17일 신규 확진자는 최근 집단 감염으로 비상이 걸린 지린성에서 2명이 나왔고 상하이(上海)에서 1명이 보고됐다.
아울러 해외에서 역유입된 신규 확진자도 네이멍구(內蒙古)에서 4명 확인됐다.

이에 따라 중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8만2천954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는 각각 4천634명과 7만8천238명이며 현재 82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무증상 감염자는 지난 17일 하루 18명 발생해 현재 의학 관찰을 받는 무증상 감염자는 총 448명으로 집계됐다.

무증상 감염자는 발열이나 기침, 인후통 등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는 사람을 말한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1천540명이다.

홍콩에서 1천55명(사망 4명), 마카오에서 45명, 대만에서 440명(사망 6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