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가채무비율, 코로나 대응에 내년 50% 달할 수도"

2020-05-17 08:19:5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제 충격이 장기화하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내년에 50%로 높아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제시됐다.



17일 블룸버그 산하 연구기관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경기침체가 장기화하는 시나리오에서 올해 한국의 GDP는 1.4% 감소하고 추가 부양책으로 재정적자가 더 늘 것으로 전망됐다.

BI는 이 경우 한국의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은 지난해 약 37%에서 올해 46%로 악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내년에는 경제가 2.1% 성장하되 정부가 다소 확장적인 정책을 펴면서 국가채무비율이 5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올해 GDP가 0.1% 감소하는 기본 시나리오에서는 올해 국가채무비율이 44%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성장률이 3.3%로 회복되면서 국가채무비율이 46%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BI는 "문재인 정부가 임기가 끝나는 2022년 말까지 성장 모멘텀을 지키기 위해 완만한 재정 확장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한국은행의 통화정책도 이를 뒷받침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은이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0.75%에서 몇달 안에 연 0.50%로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표] 코로나19에 따른 한국 GDP 및 국가채무 비율 전망치

┌────────┬──────────────┬─────────────┐
│ │ 2020년 │ 2021년 │
│ │   │ │
│ ├───────┬──────┼──────┬──────┤
│ │ GDP 증가율 │ 국가채무 │ GDP 증가율 │ 국가채무 │
│ │ │ 비율 │ │ 비율 │
├────────┼───────┼──────┼──────┼──────┤
│ 기본 시나리오 │ -0.1% │ 44% │ 3.3% │ 46% │
│ │ │ │ │ │
├────────┼───────┼──────┼──────┼──────┤
│ 충격 장기화 시 │ -1.4% │ 46% │ 2.1% │ 50% │
│ │ │ │ │ │
└────────┴───────┴──────┴──────┴──────┘
※자료=블룸버그 이코노믹스 보고서
newglass@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