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학교 다시 문 열려면'…미 CDC 정상화 지침 공개

2020-05-15 08:49:33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4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문을 닫은 학교나 식당 등의 개장에 필요한 지침을 공개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 지침은 직장, 식당과 술집, 대중교통, 보육기관, 캠프, 학교의 운영 주체가 '예, 아니오' 식으로 대답하는 문항을 따라가면 시설 재개 준비 여부를 판단할 수 있도록 1쪽짜리 문서 6개로 돼 있다.


일례로 이 지침은 식당과 술집의 경우 재개장이 주와 지방 정부의 명령과 일치하는지, 사업주가 중증 질환 위험이 높은 근로자를 보호할 준비가 돼 있는지를 묻고, 그렇지 못할 경우 영업을 재개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또 이런 준비가 갖춰지더라도 테이블과 의자의 공간을 넓히고 차량이동형이나 배달 서비스를 하도록 권장하며 인원 규모 제한, 뷔페 같은 셀프서비스 금지, 근로자의 사업장 도착시 증상 확인 등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사항을 열거했다.

대중교통 사업자는 코로나19 전염이 심한 곳으로 운행 제한, 좌석 간 공간 확보 등 지침을 따라야 하고, 캠프나 보육기관은 물품이나 장난감을 공동으로 사용하는 것을 제한하기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
이 지침은 손 씻기, 사회적 거리두기, 잠재적 환자의 증상 확인법 등 근로자와 고객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도 설명하고 있다.
이번 지침은 CDC와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가 협의해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제 정상화에 방점을 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되면서 애초보다 완화됐다는 비판도 나온다.
CDC가 이번 초안을 마련했지만 주별로 발병 정도가 다른 상황에서 지나친 규범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그동안 수정 작업이 진행됐다.


최근 AP통신이 보도한 초안은 57쪽에 달하며 종교시설, 캠프, 사업체, 공공장소 등에서 접촉을 제한하기 위한 훨씬 더 상세한 지침이 담겨 있었다.

AP는 초안에 교회 등 종교시설에 대해 거리 유지, 집회 규모 제한 등 상세한 정보가 담겼지만 이날 지침에는 종교시설이 아예 빠졌다며 백악관은 종교시설에 제한사항을 권고하는 데 우려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AP는 캠프나 보육기관 등에 대해서도 초안에 있던 제한 중 삭제된 내용이 있다며 이런 많은 변화가 초안에 비해 사업주에게 더 많은 재량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