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원하는 직원은 영구히 재택근무하도록 할 것"

2020-05-13 07:49:46

잭 도시 트위터 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직원들에게 원할 경우 영구히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인터넷매체 버즈피드와 CNBC 방송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위터는 직무 성격이나 여건상 재택근무가 가능한 직원이 영구히 재택근무를 하기 원하면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지 않다면 복귀하기에 안전하다고 느껴질 때 우리 사무실은 직원들에게 따뜻하고 반갑게 맞이하는 자기 자신(self)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위터는 다만 매우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9월 이전에 사무실이 문을 열지 않을 것이며 다시 문을 열 때는 "조심스럽고 계획적이며 사무실별로, 점진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9월 이전에는 극소수의 예외를 빼고는 출장도 없고 올해 남은 기간 대면 행사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는 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재택근무 모델로 전환한 최초의 회사 중 하나였다며 그러나 사무실로 복귀하는 첫 회사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위터는 코로나19 사태 전부터 재택근무를 적극적으로 수용해왔다. 지난 2월에는 작년 4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콘퍼런스콜에서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가 샌프란시스코 지역에 직원들이 너무 집중돼 있다며 재택근무를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사태를 거치며 도입된 재택근무가 포스트 코로나19 상황에도 더 보편화할 것이란 관측이 많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는 지난달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코로나19가 근무 형태에 대해 다시 생각해볼 기회를 제공했다면서 이동 제한이 해제된 뒤에도 일부 원격근무 형태나 온라인 행사를 계속할 의향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페이스북은 7일 대다수 직원이 올해 말까지 재택근무를 하도록 허용하겠다고 밝혔고, 구글은 6월부터 시차 출근제를 통해 직원들이 점진적으로 사무실로 돌아오도록 하겠다면서도 일부 직원은 연말까지 재택근무를 하게 될 수 있다고 밝혔다.

sisyphe@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