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종분류도 안된 '헌팅포차'…방역수칙 준수 단속 어떻게

2020-05-12 07:57:29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0일 저녁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헌팅포차 거리가 한산하다. 2020.5.10 saba@yna.co.kr

서울시가 '헌팅포차'로 불리는 형태의 업소를 단속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고 나섰지만 실제 단속은 유흥업소가 대상일 때보다 더 많은 시간과 행정력이 필요할 전망이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서울시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유사 유흥업소에 7대 방역수칙 준수 명령을 내린다"며 "유사 유흥업소는 음식, 술과 함께 춤을 추는 행태가 이뤄지는 이른바 헌팅포차 등을 말한다"고 했다.

헌팅포차는 통상 일반적인 술집이나 음식점처럼 테이블과 좌석을 두고 있으면서도 다른 술집·음식점과 달리 고객들이 실내를 돌아다니면서 다른 테이블의 고객들과 쉽게 합석하는 장소로 이해된다.

한 자리에서 일행들과만 술·음식·대화를 나누는 여타 장소와는 다르게 불특정 다수와의 밀접 접촉이 이뤄져 비말 전파가 쉽게 일어나는 곳이다.

최근 문제가 된 이태원 등지의 클럽 등과 크게 다를 바 없는 영업 형태라는 지적이 있었고 이에 서울시가 행정 명령으로 호응한 것이다.

하지만 헌팅포차에는 서울시가 앞서 유흥업소로 등록된 시내 2천여개 시설에 일괄적으로 두 차례 내렸던 '집합금지 명령'과 같은 조처를 하기는 쉽지 않다.

헌팅포차가 법상 구분되는 영업 형태가 아니기 때문이다. 대부분 헌팅포차는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됐다.

헌팅포차가 문제라고 해서 수많은 일반 음식점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는 일은 상상하기 어렵다.

서울시가 '7대 방역수칙 준수'라는 상식적인 내용에 굳이 '명령'이라는 표현을 붙여 헌팅포차를 대상으로 지목한 것은 이런 고충도 반영됐다.

7대 방역수칙 준수를 권고하는 게 아니라 아예 명령으로 못 박고, 이를 지키지 않으면 업종 전체가 아닌 해당 개별 업소에 집합금지 명령을 내려 사실상 영업을 막겠다는 것이다.

다만 7대 방역수칙 준수 여부 확인에는 상당한 행정력이 들어갈 전망이다.

유흥업소에 내려졌던 집합금지 명령은 모든 유흥업소에 예외 없이 적용되는 만큼 명령이 지켜지는지 확인하기가 상대적으로 쉬웠다.

하지만 헌팅포차가 7대 방역수칙을 지키는지 알아보려면 그에 앞서 우선 어떤 업소가 박 시장이 말한 '유사 유흥업소'인지부터 따져야 한다.

이렇게 하려면 공무원들이 일일이 현장을 찾아 영업 형태를 확인하는 것 외의 다른 방법이 마땅치 않은 실정이다.

시의 한 관계자는 이런 점을 토대로 "광범위한 단속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시의 단속 의지는 제법 강한 편이다.
클럽 등 유흥시설 영업이 이뤄지던 중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확진자가 쏟아지는 바람에 유흥시설 집합금지를 명령한 것인데 그에 따라 유흥시설 잠재 수요가 일반 술집·음식점으로 이동하는 일종의 '풍선효과'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박 시장도 "풍선효과가 있을 수 있어서 젊은 층이 주로 가는 강남, 홍대의 실내 포차나 주류를 판매하는 음식점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미 현장 지도점검을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jk@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