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근종 치료 전 알아두어야 할 것들

2020-05-09 07:00:01



여성의 약 60%에서 발병하는 자궁근종은 자궁 근육내에 발생하는 양성종양이다. 크기는 1cm 미만부터 15cm 이상까지도 자란다. 증상이 없다면 당장 치료 없이 지켜볼 수 있지만 생리통, 생리과다, 빈혈, 난임, 요통, 혹 만져짐 등의 증상으로 일상생활이 어렵다면 치료를 해야 한다.





최근 사회생활에 적극적인 여성들은 직장 복귀 등의 고려할 사항들이 많아 치료 방법에도 고민이 뒤따른다. 수술에 비해 빠른 회복을 보이는 하이푸나 자궁동맥 색전술과 같은 비수술 치료가 개발됐지만 자신에게 적합한 치료인지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임신을 우선으로 한다면 자궁근종을 완전히 몸에서 제거하는 수술 치료가 적합할 수 있다.

자궁근종의 수술 치료는 접근 방법에 따라 복부를 절개하는 '개복수술', 배꼽으로 접근하는 '복강경수술', 자궁경부로 접근하는 '자궁경수술' 등으로 나뉜다. 절개 범위가 작을수록 회복과 일상생활 복귀가 빠른 편이지만, 무침습 치료인 하이푸나 최소침습 치료인 색전술보다는 좀더 시간이 소요된다.

비수술 방법으로는 자궁근종을 고강도 집속초음파로 익히는 '하이푸(HIFU)'와 자궁근종이 연결된 혈관을 색전물질로 막아 괴사시키는 '자궁동맥 색전술(UAE)'이 있다.

이중 특정 치료가 무조건 최고일 수는 없다. 자궁근종의 위치, 크기, 개수, 성분, 증상, 임신 계획, 치료력, 회복기간에 따른 고려사항이 달라 환자마다 최적의 치료가 다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선 자궁근종 상태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초음파 및 MRI 영상검사와 각 치료 파트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다학제 시스템이 필요하다.



자궁근종의 기본 검사는 초음파이지만, 만약 치료까지 생각한다면 골반MRI검사를 통해 자궁 및 주변 장기의 전반적인 상태를 파악해야 한다. 자궁근종의 경우에는 세포 비율까지 확인할 수 있어 최근 각광받는 고강도 초음파집속 치료인 하이푸가 적합한지 여부를 MRI를 통해서 파악할 수 있다.



민트병원 자궁근종통합센터 김영선 원장(영상의학과 전문의/의학박사)이 지난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국제치료초음파학회 'ISTU 2019'에서 발표한 바에 따르면, "하이푸 치료가 가능한 경우는 전체 자궁근종 환자의 1/3 정도"로 하이푸 치료가 적합한지를 사전에 잘 확인하여 꼭 필요한 경우 적용하도록 강조했다.



하이푸는 고온의 초음파열을 사용하므로 '열에 반응하는 근종' 즉, 물 성분이 최소화된 자궁근종을 선별해 치료해야 한다. 열에 잘 익지 않는 근종은 아무리 높은 열을 출력하더라도 치료 효과가 미비할 수 있다. 이 때문에 MRI영상을 통해 근종의 성분 비율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또한 열 치료이기 때문에 화상 및 이로 인한 신경손상의 위험이 언제든 존재하므로 초음파 에너지의 실시간 온도 체크, 피부 흉터, 상처 부위 체크 기능이 있는 MR하이푸가 유럽 및 미국에서 선호되고 있다.



김영선 원장은 "하이푸 치료의 빠른 회복과 수술 못지 않은 치료 효과는 분명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인 삶에 꼭 필요한 치료 방법"이라며 "하지만 하이푸가 효과가 있는 근종인지를 사전에 반드시 파악하고 크기가 너무 큰 근종의 경우 수술로 제거하거나, 두 가지 치료를 융합해 적절하게 대처하는 방안이 필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진은 환자에게 현재 병변 상태와 치료 계획을 잘 설명하고,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다양한 치료 가능성을 열어두고 적절하게 적용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