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중국 책임론`에 동맹국들 동참 압박"

2020-05-06 10:16:41

(베를린 AFP=연합뉴스) 독일 베를린에 지난 4월 2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마스크를 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묘사한 벽화가 그려져 있다. ucham1789@yna.co.kr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국 책임론을 밀어붙이는 가운데, 동맹국들도 여기에 동참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최근 3주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을 비롯한 몇몇 행정부 관리들과 함께 여러 동맹국에 중국이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은폐하려 노력했다는 점과 관련해 공동으로 목소리를 내는 방안에 대해 얘기했다고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여러 동맹국에 중국을 언급했다"며 "이 과정에서 상당수 동맹국이 중국과의 긴장이 높아지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했지만 일부 유럽 지도자들은 중국이 어떻게 그 위기(코로나19)에 대처했는지를 궁금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악관이 검토한 중국에 대한 보복 방안에는 추가 관세 부과, 주권 면제, 중국 통신회사에 대한 더욱 강력한 단속 등이 포함돼 있다"면서 "다만 관리들은 당장 취해질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CNN은 "이 같은 대 중국 강경파 중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이 있다"며 "쿠슈너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밀어붙이는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기반을 강화하는 한 방법이라고 믿고 있다"고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백악관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중국에 더 많이 (책임을) 지울수록 우리가 느리게 움직인 것에 대해 말할 게 줄어든다"고 말했다.
이러한 기류 속에서 그간 중국과의 경제 협력을 옹호해온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마저 대중국에 강경론으로 선회하기 시작했지만, 미중 1단계 무역합의를 건드리는 것에는 주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에 따르면 백악관에서도 미중 무역합의와 현재의 정치적 긴장은 별개로 접근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면서, 관리들은 특히 대두를 비롯해 중국이 무역합의에서 약속한 미국 농산물 수입을 이행하지 않는 상황은 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도 최근 중국 책임론을 강하게 밀어붙이면서도 개인적 관계는 손상하지 않으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겨냥하지는 않고 있다"며 공화당 내 중국 강경파 상원의원들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에 대해 말로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나서라고 촉구해도 대통령이 주저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그(트럼프)는 여전히 시 주석에 호감이 있다"고 말했고, 또다른 소식통은 "시 주석이 그(트럼프)를 두렵게 한다"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재계 동료들은 중국과 무역 전쟁을 벌일 경우 미국 주식시장에 악영향이 올 수 있다고 조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미국이 정치적으로 중국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는 데는 미국 내 각종 여론 조사에서 반중 여론이 높게 나타난 것이 이유일 것이라고 CNN은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이날 기사에서 미국이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어디인가를 포함해 코로나19 초기 중국의 잘못된 대처에 대한 국제적 조사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유럽연합(EU)의 지지를 압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EU는 점점 심해지고 있는 미중 전쟁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지만 미국의 계속되는 압력에 고민에 빠졌다"고 전했다.
pretty@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