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상파울루, 마스크 의무화 초강수…벌금 최대 6천만원

2020-05-06 09:08:04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인구 4천500만 명의 상파울루주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위한 초강경 조치가 시행된다.



상파울루주 정부는 5일(현지시간) 주앙 도리아 주지사 명의로 발표한 포고령을 통해 오는 7일부터 전 지역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면서, 이를 어기면 사안의 경중에 따라 적게는 276헤알(약 6만1천650원)에서 최대 27만6천 헤알(약 6천165만 원)까지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주 정부는 또 고의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적발되고도 벌금을 내지 않으면 최대 1년간 구금 처벌도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앞서 상파울루주에서는 전날부터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사용이 의무화됐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버스와 지하철·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못하며, 이 조치는 우버 등 차량 공유 서비스에도 적용되고 있다.

주 정부 관계자는 사회적 격리 참여율이 기대를 밑도는 상황에서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주 정부는 7만명 이상 거주 도시 100여개를 대상으로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사회적 격리 참여율을 계산하고 있으며, 70%를 목표치로 설정하고 50%를 최저한도로 보고 있다.

도리아 주지사가 참여율이 최소한 50%를 넘지 않으면 사회적 격리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고 밝힌 가운데 전날은 참여율이 47%까지 내려갔다.

상파울루주에서는 3월 24일∼4월 6일과 4월 7일∼22일에 이어 4월 23일∼5월 10일 등 세 차례에 걸쳐 사회적 격리 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피해가 확산하면서 지방 정부들은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있으며 의무화하는 지역도 늘고 있다.

보건부 자료를 기준으로 전국 27개 주(수도 브라질리아 포함) 가운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주는 최소한 4곳이다. 주도(州都) 가운데는 6개 도시는 의무화됐고, 나머지 도시는 권고 사항이다.

(ENG·中文) 코로나19 잡는 北 마스크?…"30번 빨아도 살균율 99%"[https://youtu.be/PCbosEQN9X4]
fidelis21c@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