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반중감정 심상찮다…코로나 책임론·'애국외교' 후폭풍

2020-05-04 11:35:44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한 행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중국의 우한 바이러스연구실에서 발원했다는 증거를 봤다고 말했다. leekm@yna.co.kr

세계 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책임론이 커지고 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이 사태 초기 심각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아 피해가 커진 만큼 보상을 요구하는 동시에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중국과의 관계도 재설정에 나섰다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이날 ABC뉴스에 출연해 코로나19 기원에 대해 "우한의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상당한 양의 증거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 거대한 증거가 있다"며 중국은 숨기려고 시도하며 권위주의 정권이 하는 것처럼 행동했다"고 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지난달 '중국 기원설'에 대해 "증거를 봤다"고 했으며, 다른 국가에서도 바이러스 피해에 대한 소송과 보상 요구를 준비 중이라고 NYT가 전했다.
국가별로 호주는 코로나19의 발생 기원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고, 독일과 영국은 중국의 IT 기업인 화웨이를 자국으로 불러들여 사업을 재개하는 데 대한 결정을 선뜻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이와 함께 프랑스, 카자흐스탄, 나이지리아, 케냐, 우간다, 가나, 아프리카연합(AU) 등 최소 7개국이 최근 주재 중인 중국 대사들을 초치해 가짜 뉴스 유포와 중국 광저우(廣州)에서 일부 아프리카인이 집에서 쫓겨나는 등의 차별에 항의했다.


또 독일과 폴란드에서는 중국 대사관 측이 주재국 정부와 대기업들에 이번 사태에서 중국의 협조에 대한 감사 편지와 고마움을 나타내도록 종용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프랑스는 중국과 전통적으로 우호 관계를 유지했지만, 프랑스가 코로나19 사태에서 고의로 고령층이 사망하도록 내버려 둔다는 주장을 내놓자 강력히 반발하기도 했다.
미국 미주리주 에릭 슈미트 법무부 장관은 중국에 코로나19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소송은 법정에서 실제 승소하려는 목적보다는 의회가 관련 법안을 통과시켜 미국인이 외국에 대한 소송 제기를 쉽게 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중국은 국내 장악력에 대한 타격과 경제 영향을 고려해 다른 나라에 의료장비 원조 등을 고리로 공격적으로 대응하고 있지만, 유럽과 아프리카에서 대국 이미지를 노리는 중국에 대한 불신과 역풍만 초래하고 있다는 게 NYT의 지적이다.

중국은 코로나19 사태 전에도 영화 '전랑'(戰狼·늑대 전사라는 뜻)에서 비롯된 공격적 외교 전술을 펼쳐왔다.
중국의 젊은 외교관들은 주재국에서 국가주의적이고 때로는 위협적인 메시지를 내면서 자신들의 애국심을 증명하는 도구로 삼았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의 소송에 대해 "사실과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어리석은 소송으로 조롱만 자초했다"고 일축했다.


이와 관련, 테레사 팔론 유럽아시아연구소 소장은 지난 1899∼1901년 외국인을 배척했던 중국 '의화단 사건'과 비교하기도 한다.
당시 중국 정부가 8개 국가를 상대로 수십 년에 걸쳐 거액의 배상금을 지불하면서 마무리됐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의미다.

실제로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바이러스가 중국이 아닌 미군에서 왔다는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으며, 전 세계에 주재하는 중국 대사들도 이 같은 의혹 제기를 증폭하고 있다는 게 팔론 소장의 지적이다.

수잔 셔크 미국 캘리포니아대학 '21세기 중국 연구소' 소장은 "이러한 중국의 전략이 장기적으로 불신과 자국의 이해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중국이 바이러스를 잡아가면서 글로벌 파워로서 신뢰를 재건할 기회로 삼을 수 있었는데 선전·선동 전술에 사로잡혀 버렸다"고 주장했다.


aayyss@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