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이어 폼페이오도 코로나19 발원지로 우한연구소 지목

2020-05-04 08:01:12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중국의 우한바이러스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폼페이오 장관까지 우한연구소를 발원지로 지목하며 중국의 책임론을 제기한 것이다.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BC뉴스에 출연해 "이것(코로나19 바이러스)이 우한에 있는 그 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상당한 양의 증거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세계를 감염시킨 전력이 있고 수준 이하의 연구소를 운영한 전력이 있다는 점을 기억하라"며 "중국 연구소의 실패 결과로 전 세계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다만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공적이거나 유전자적 변형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는 미 국가정보국(DNI)의 분석에 대해서는 "불신할 이유가 없다"며 동의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중국이 고의로 바이러스를 퍼뜨렸다고 생각하는지, 아니면 우발적 사고라고 보는지 질문에 "그에 관해 말할 게 없다. 알아야 할 많은 게 있다고 생각한다"고 즉답을 피한 채 중국의 비협조와 은폐 의혹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의 그 연구소나 다른 연구소 어디에도 가도록 허용되지 못했다"며 "중국에는 많은 연구소가 있다. 그 위험은 여전히 남아 있고, 이는 진행 중인 도전 과제"라고 말했다.

또 "중국은 숨기려고 시도하며 권위주의 정권이 하는 것처럼 행동했다"며 "중국은 세계보건기구(WHO)를 똑같은 일을 하는 도구로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분명하다"며 "이는 우리가 그들의 책임을 물을 것이며 우리 자신의 시간표에 따라 그렇게 할 것이라는 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보기관에 바이러스 발원지 조사를 지시한 데 이어 지난달 30일 언론 문답에서는 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발원했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나는 (증거를) 봤다"고 말했다.

또 관련 사안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면서 "여러분은 너무 머지않은 미래에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중국은 그동안 우한연구소가 발원지라는 주장을 거듭 부인해 왔다. 이런 가운데 미 행정부가 대중국 보복 조치 마련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잇따라 발원지와 책임 문제를 놓고 중국과 갈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대중국 관세 부과 가능성을 거론한 바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 정부나 피해자가 중국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할 수 있도록 '주권국가는 다른 나라 법정의 피고(피고인)가 될 수 없다'는 국제법상 '주권면제' 대상에서 코로나19 피해를 제외하는 방안을 행정부가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WHO가 중국에 편향돼 있다며 지원 중단 방침을 밝힌 바 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