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세계 자동차 생산 코로나에 10% 감소…한국은 14%↓"

2020-05-01 08:30:56



올해 세계 자동차 생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보다 10.3% 줄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한국 자동차 생산은 감소율이 14.0%로 예상됐다.
1일 신용평가회사 피치의 계열 컨설팅 업체인 피치솔루션스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공장 가동 중단, 공급망 붕괴 등으로 올해 자동차 생산의 위축이 예상되고 있다.



지역별 생산을 보면 남부 아프리카가 15.0% 줄고 아시아(-13.2%), 중동·북부 아프리카(-11.4%), 미주(-10.0%), 유럽(-6.0%) 등도 감소할 것으로 피치솔루션스는 전망했다.
국가별로 보면 한국은 14.0% 줄 것으로 예상됐다.
이와 관련, 보고서는 "지난 1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중국발 부품 공급 부족으로 생산 중단을 발표했으며, 2월 말에는 한국 내 코로나19 차단책의 영향으로 공장 가동을 중단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16.4%)은 한국보다 자동차 생산이 더 큰 폭으로 줄고 미국 및 캐나다(-13.2%)나 일본(-5.9%), 독일(-9.3%) 등은 한국보다 감소율이 작을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공장 재가동이 예상보다 늦어지거나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일어나면 전망치를 추가로 내려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