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코로나 확진자 빙산의 일각…실제 감염자 10배 이상"

2020-04-26 15:13:03

(도쿄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본 전역에 긴급 사태가 선언된 가운데 25일 일본 도쿄(東京)역의 신칸센(新幹線) 플랫폼이 주말임에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20.4.2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가 부족해 드러나지 않았을 뿐 일본에는 확진자의 10배에 달하는 감염자가 있을 것이라는 전문가 분석이 나왔다.



26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후생노동성의 코로나19 클러스터(감염자 집단) 대책반에 참가하는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홋카이도(北海道)대 교수(이론역학)는 일본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관해 "현재 확인되는 감염자 수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실제는 10배 이상"이라는 견해를 최근 밝혔다.

그는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별로 상황을 분석해보니 일부 지역에서 확진자 수가 크게 변화가 없는 경향이 보이는 것에 대해 "실제의 감염자 수는 하루에 검사할 수 있는 상한을 웃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니시우라 교수는 증상이 가볍거나 해서 검사를 받지 않은 감염자도 있는 것으로 보이며 실제 감염 상황을 확인하도록 검사 태세를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 능력을 하루에 2만건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으나 이달 1∼23일 하루 평균 유전자 증폭(PCR) 검사 실적은 6천800건 수준에 그치고 있다.

앞서 도쿠다 야스하루(德田安春) 무리부시(群星)오키나와임상연구센터장(임상역학)도 지난 23일 보도된 마이니치(每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관해 "현재 발표된 수의 12배에 달하는 감염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sewonlee@yna.co.kr
<연합뉴스>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