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코멘트]대표팀 단골 도전? 이영하 "올림픽 연기 아쉽지만, 내년 노려야죠"

2020-03-26 17:33:28

두산 베어스 선수단이 25일 잠실야구장에서 자체 청백전을 가졌다. 두산 이영하가 역투하고 있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3.25/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아쉽지만 어쩔 수 없잖아요. 내년에 기회가 되면 가고 싶어요."



지난해 열린 '프리미어12'는 두산 베어스 이영하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대회다.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은 대회이기도 했다. 2018년 선발 투수로 첫 10승을 거두고, 지난해 정규시즌 17승4패라는 좋은 성적을 낸 이영하는 당당하게 성인 대표팀 입성에 성공했다.

양현종, 김광현, 차우찬 같은 쟁쟁한 선배 투수들과 대표팀에서 어깨를 나란히 한 이영하는 실전에서도 기대 이상의 활약을 보여줬다. 대회 기간 중에 컨디션이 가장 좋아 선발 투수 바로 뒤 위기 상황마다 출격하는 핵심 불펜 역할을 했다. 자연스럽게 팀내 최다 출장인 5경기에 등판해 8⅓이닝 동안 5안타 1실점 1자책. 평균자책점은 1.08에 불과했다. 선발인 양현종, 김광현, 박종훈을 제외한 최다 이닝이었다.

특히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4회에 등판한 후 2⅔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졌다. 비록 한국이 최종 우승을 차지하지는 못했지만 이영하의 활약은 강렬했다. 지난 대회 이후 일본 언론도 경계해야 할 한국 주요 투수 중 한명으로 이영하를 꼽곤 한다.

대표팀에도 반가운 발견이다. 대표팀의 '우완 에이스 선발' 계보가 윤석민 이후로 끊겼기 때문이다. 현재 대표팀의 중심 축을 맡고있는 선발 투수들은 대부분 왼손이다. 우완 선발 투수가 반드시 필요한 상황에서 이영하가 첫 국제 무대에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선수 본인도 전혀 긴장하지 않고 "도쿄돔에서 처음 던졌지만 일본 선수들과 상대하는 것도 재미있었다"고 이야기할 정도다. 올해 도쿄올림픽이 정상적으로 열렸다면 이영하의 재승선이 유력해보인 이유다.

그래서 이영하의 올시즌 목표 중 하나가 올림픽 출전이었다. 팀에 기여하고, 정규 시즌에 좋은 성적을 내는 것은 당연하다. 정규 시즌 성적이 출중하면 올림픽 출전도 반드시 따라올 수밖에 없다. 지난해 데뷔 이후 최다 이닝(163⅓이닝)을 던졌고, 한국시리즈에 곧바로 대표팀까지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지만, 이영하는 몸 상태도 자신감을 보이며 대표팀 재승선에 의욕적이었다.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아쉽게 올해는 그 목표를 못 이룰듯 하다. 이영하는 "모두가 같은 입장이니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매년 대표팀에 나갈 수 있으면 좋겠지만, 일단 시즌때 팀에 도움이 된 후 내년을 노리겠다"면서 "내년에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올림픽이 있는데, 대표팀 경기가 있을 때마다 나가고싶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