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김현수 잘 데려왔다" KIA 팬 흥분, 롯데로 떠난 안치홍 향기는 지워졌다

2020-03-24 11:20:30

미국 플로리다 스프링캠프 당시 김현수. 사진제공=KIA 타이거즈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잘 데려온 것 같다."



안치홍의 자유계약(FA) 보상선수로 온 '영건' 김현수(20)가 롯데 자이언츠에서 터뜨리지 못한 잠재력을 KIA 타이거즈에서 폭발시키고 있다. KIA 팬들이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현수는 지난 23일 KIA로 둥지를 옮긴 뒤 처음으로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 마운드에 섰다. 자체 홍백전에서 7회 백팀의 네 번째 투수로 구원등판했다. 이날 애런 브룩스-오규석-장재혁에 이어 마운드를 이어받은 김현수는 23개의 공을 던져 네 명의 타자를 상대해 1이닝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선두 김연준을 공 3구삼진으로 돌려세운 김현수는 후속 김민식도 공 3개로 삼진아웃시켰다. 특히 김민식의 타이밍을 완벽하게 빼앗는 120km의 커브로 삼진을 완성했다. 이후 한준수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최정민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면서 1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냈다.

김현수의 구위에 KIA 팬들은 흐믓한 미소를 짓고 있다. 온라인상에서는 "롯데에서 잘 데려왔다", "볼 무브먼트가 좋다", "이 정도 공이면 임기영도 울고 가겠다", "연습경기지만 기대된다"며 김현수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다. 코로나 19 여파로 2020시즌의 문도 열지 못한 상황이고, 자체 연습경기일 뿐이지만 김현수의 묵직한 투구는 KIA 팬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고 있다.

사실 김현수는 신인 드래프트에서 롯데가 2차 3라운드에서 지명하지 않았다면 KIA 유니폼을 입을 수 있었다. 이미 KIA 스카우팅 리포트에 포함됐던 선수였다. 지난해 1차 지명됐던 김기훈과 함께 청소년 대표로 활약했기 때문. 당시 KIA는 덕수고 투수 홍원빈과 성남고 투수 장지수를 1, 2라운드에 뽑은 뒤 3라운드에서 김현수를 롯데가 지명하자 장안고 투수 이태규를 뽑았다.

안치홍 이적 이후 롯데의 보상선수를 놓고 KIA 내부 의견은 다소 엇갈렸다. 결국 윌리엄스 감독은 KIA 내에도 육성해야 할 야수가 많다는 점에 공감, 마운드 강화로 눈을 돌렸다. KIA에서 김현수의 장점으로 꼽은 건 성실함과 차분한 성격이었다.

김현수는 보상선수로 지명될 당시 롯데 선배인 이대호, 정 훈, 박진형 한동희와 함께 사이판에서 미니 캠프를 소화 중이었다. 갑작스런 이적 소식에 아쉬움의 눈물도 펑펑 쏟았다고. 그래도 김현수는 "어디에서든 야구하는 건 똑같다"는 선배들의 격려에 마음을 추스를 수 있었다.

김현수는 KIA에 빠르게 적응했다. 미국 플로리다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5경기에 등판해 4⅓이닝을 소화하면서 6안타 2볼넷 3삼진 1자책, 평균자책점 2.08, WHIP(이닝당 출루허용률) 1.85를 기록했다.

시즌 뚜껑을 열어봐야 알겠지만, 김현수 덕분에 안치홍을 보낸 아쉬움을 크게 달랠 여지가 생겼다. 김현수는 캠프부터 홍백전까지 맡은 보직을 분석하면, 2020시즌 선발이 아닌 불펜 자원이다. 정상 컨디션 회복을 위해 부단히 애쓰고 있는 하준영이 시즌 개막 전까지 준비가 미흡할 경우 김현수가 필승조 한 자리를 꿰찰 수 있는 가능성도 엿보인다. 추격조에서 경험을 잘 쌓는다면 KIA 미래를 책임질 선발로의 업그레이드 가능성도 열려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반론보도] "공직기강 무너진 SH공사…`조직관리 미흡` 김세용 사장 책임론 확산" 보도 관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