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현장] 박항서호, 북한에 허무한 1대2 역전패...8강 진출 실패

2020-01-17 01:50:3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과의 맞대결도 무산됐다.



베트남은 1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북한과 1대2로 패했다. 승점 2점의 베트남은 이날 북한과의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를 거두고 아랍에미리트-요르단전 결과를 지켜봐야 했다. 두 팀의 승패가 갈릴 경우,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기만 하면 조 2위로 8강 진출이었다.

하지만 상대 경기를 지켜보고 할 것 없이, 스스로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베트남은 다른 두 팀이 0대0으로 비길 것에 대비해 두 골차 이상 승부를 만들어야 했다.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나섰다. 그리고 전반 16분 일찌감치 선취골을 뽑아냈다. 우측에서 호탄타이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보냈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공격수 티엔린이 발만 갖다대며 골로 연결시켰다.

하지만 골키퍼 티엔둥의 치명적 실책이 나왔다. 전반 26분 수비 진영 중앙, 골대에서 30~40m 떨어진 지점에서 반칙이 나왔다. 북한의 프리킥 찬스. 북한 강국철은 강함보다 정확성을 앞세워 직접 슈팅을 때렸다. 그런데 티엔중이 어설프게 이 공을 처리한 게 화근이었다. 펀칭을 한 공이 위로 ??구쳤고, 크로스바 아래를 맞은 공이 티엔둥의 등에 맞고 골라인을 통과했다.

그렇게 전반이 1-1로 마무리됐다.

득점이 필요한 베트남은 후반에도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하지만 북한의 끈질긴 저항에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다. 북한은 수비벽을 두텁게 하고 역습을 노렸다. 베트남은 그 틈으로 계속해서 좋은 찬스를 잡았지만, 마지막 결정력이 너무도 아쉬웠다. 시간이 지날수록 베트남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졌고, 집중력 싸움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북한은 경기 종료 10여분을 남기고 최전방 공격수 김국진을 빼고, 미드필더 김국철을 투입하며 수비를 더욱 두텁게 했다. 오히려 북한이 더 좋은 찬스로 베트남을 위협했다.

결국 후반 43분 역전 기회를 잡았다. 북한이 공격을 하는 과정에서 베트남 바오토안이 에어리안에서 거친 수비로 상대를 넘어뜨렸고, 곧바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북한 주장 리청규가 침착하게 골을 성공시키며 2대1 역전을 만들었다.

결국 베트남은 결국 2무1패 승점 2점 조 최하위로 이번 대회를 마무리했다.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전 경기 결과를 볼 것 없이 스스로 무너졌다. 앞선 조별리그 두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공격에서 위력을 보이지 못한 게 뼈아팠다. 북한전 마지막에는 거친 플레이로 퇴장 선수가 나오는 등 매너에서도 지는 게임을 하고 말았다.

북한은 천금같은 승리로 승점 3점을 다며 조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요르단전과 베트남전에서 량현주, 북한전에서 강국철과 리?규가 각각 한 골씩을 만들어냈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