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북한 현장] 베트남 골키퍼의 치명적 실수, 결과를 바꿔버렸다

2020-01-17 00:12:05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방콕(태국)=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골키퍼의 치명적 실수 하나가 경기 흐름을 완전히 바꿔버렸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6일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D조 조별리그 최종전 북한전에서 1대2로 역전패했다. 아랍에미리트-요르단전 결과와 관계 없이 8강 진출은 물건너갔고, 조 최하위로 경기를 마무리하게 됐다.

북한은 많은 골이 필요했다. 무조건 이겨야 했다. 전반 16분 티엔린이 선제골을 터뜨리며 분위기를 탔다.

하지만 전반 26분 동점 순간이 너무 뼈아팠다. 북한 강국철의 프리킥을 골키퍼 티엔둥이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다. 30~40m 거리, 멀리서 찬 공은 그렇게 힘이 있지 않았지만 제대로 펀칭을 해내지 못하며 크로스바와 자신의 등을 맞고 골로 연결돼버렸다.

동점골이 나오자 베트남 선수들이 급해지기 시작했다. 골문 앞에서 허둥댔다. 북한은 오히려 자신감을 갖고 차분하게 수비를 했다.

후반 베트남이 거세게 몰아쳤지만, 골은 안들어가고 체력만 떨어졌다. 결국 경기 종료 직전 치명적 반칙으로 페널티킥까지 허용했다.

골키퍼의 실책 하나가 경기 흐름을 너무 크게 바꿨다.

방콕(태국)=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