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르 3년 연속 벨기에 최고 선수상 수상, 데브라이너와 루카쿠 제쳤다

2020-01-16 18:00:00

에당 아자르 사진캡처=아자르 SNS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벨기에 국가대표 공격수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가 3년 연속으로 벨기에 최고 선수상을 받았다. 아자르는 데브라이너(맨시티)와 루카쿠(인터밀란)를 제쳤다.



벨기에 일간지 HLN은 매년 벨기에 출신 선수 중 해외리그에서 뛰는 최고 선수를 선정하고 있다. 이번 투표에서 아자르는 가장 높은 458점을 받았다. 2위 데브라이너(348점)과 3위 로멜루 루카쿠(248점)를 큰 점수차로 따돌렸다.

아자르는 현재 부상으로 재활 치료 및 훈련 중이다. 그는 시상식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아자르는 이번 2019~2020시즌을 앞두고 EPL 첼시에서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로 전격 이적했다. 이적료는 1억유로. 첼시에 유로파리그 우승컵을 안기고 떠났다. 레알 마드리드에서의 첫 시즌은 연이은 부상으로 고전 중이다. 정규리그 8경기에 출전해 1골에 머물러 있다. 이번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5경기에 출전해 무득점이다. 하지만 이번 투표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받았다.

4위는 틸레망스(레스터시티, 87점), 5위는 악셀 비첼(도르트문트, 78점) 6위는 콤파니(전 맨시티, 58점), 7위는 메르텐스(나폴리, 52점), 8위는 오리기(리버풀, 51점), 9위는 알더베이럴트(토트넘, 50점), 10위는 토르강 아자르(도르트문트, 49점) 였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