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이희준 "한번에 읽은 시나리오 생애 단 두개 '미쓰백'과 '남산의 부장들'"

2020-01-16 12:31:21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이희준이 극중 캐릭터의 심리를 분석하는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1979년, 제2의 권력자라 불리던 중앙정보부장 김규평(이병헌)이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사건을 벌이기 전 40일 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산의 부장들'(우민호 감독, ㈜하이브미디어코프·㈜젬스톤픽처스 제작). 극중 대통령 경호실장 곽상천 역을 맡은 이희준(40)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연극, 드라마, 영화를 오가며 잔뼈 굵은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이희준, 특히 최근 영화 '1987'(2017, 장준환 감독), '미쓰백'(2017, 이지원 감독) 등의 작품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줬던 그가 영화 '남산의 부장들'을 통해 데뷔 이래 가장 큰 변신을 선보이며 관객을 완전히 사로잡는다. 당대 대통려의 곁을 지켰던 실존인물인 경호실장을 모티브로 한 이번 캐릭터를 위해 이희준은 무려 25kg나 증량하며 비주얼 변신에까지 성공했다.

극중 그가 연기하는 곽상처은 박 대통령의 존재를 마치 종교적 신념처럼 여기고 충성을 바치는 인물. 청와대의 안보를 위해서라면 국민의 생명 따위는 안중에도 없는 그는 심야 도심에 탱크를 운행 할 정도로 공포 경호를 실시한다. 중앙정보부가 휘두르는 권력을 못마땅하게 여기고 요직 인사들의 충성 경쟁 속에서 엘리트적인 면모를 보이는 김규평을 눈엣가시로 여기고 사사건건 그의 심기를 불편하게 한다.

이날 인터뷰에서 이희준은 '남산의 부장들' 시나리오가 가진 힘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보통 시나리오를 제안 받을 때 집중력이 부족한 편이라서 시나리오를 한 번에 읽은 경우가 별로 없다. 그런데 이 시나리오는 한 번에 읽었다. 지금까지 한 번에 읽은 시나리오가 두 개 있었는데 하나가 '미쓰백'이고 또 하나도 '남산의 부장들'이었다. 시나리오를 보는데도 목이 타더라. 영화를 보는 관객 분들도 그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극중 인물 분석에 과정에 대해서도 말했다. "특히 제가 가장 주력했던 부분은 이 인물이 뭘 믿고 있었냐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어찌보면 곽 실장은 극중 인물들 중 가장 순수한 인물일 수도 있다. 권력욕있는 이물도 아닌 것 같다. 오직 그 분(박통)만 바라보고 그 분이 불편하지 않게 하기 위해서만 집중했던 인물이다. 이 인물에게는 오직 그 분이 국가였을거라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하면서 한쪽으로 정치적으로 한쪽으로 편협해지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연기했다. 이희준으로서의 시각을 내려놓고 정치적으로도 양 끝에 있는 자료를 모두 많이 찾아봤다. 최종적으로 내가 이 안에서 어떤 역을 해야 하나 싶었다"고 말했다.

자신에게 이런 역할의 캐스팅 제의를 받았을 당황하기도 했다는 그는 "저는 오히려 곽도원 선배님이 연기한 역할이 더 크게 공감이 됐다. 배신을 받아서 어떤 행동을 하는 그런 심리가 더 이해가 됐다. 하지만 이 캐릭터는 공감을 하기는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 캐릭터를 이해할 수 있을까 싶었지만 궁금하면서 의욕이 불타올랐다. 감독님께서는 '마약왕'에서 송강호 선배님과 연기하시는 모습을 보시고는 기가 죽지 않는 모습을 봤다더라. 그래서 병헌 선배님과 함께 하는 것도 보고 싶으셨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남산의 부장들'은 한·일 양국에서 약 52만부가 판매된 김충식 저자의 논픽션 베스트셀러 '남산의 부장들'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다. '마약왕', '내부자들', '간첩', '파괴된 사나이' 등은 연출한 우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이병헌, 이성민, 곽도원, 이희준, 김소진 등이 출연한다. 오는 22일 개봉.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쇼박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