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뵈는 거 없다고, 너밖에는"..'하자인간' 오연서♥안재현, 변함없는 사랑 약속

2020-01-16 08:10:29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오연서와 안재현이 변함없는 사랑을 약속했다.



전날(15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연출 오진석/ 극본 안신유/ 제작 에이스토리) 29, 30회에서는 주서연(오연서 분)과 이강우(안재현 분), 이강희(황우슬혜 분)와 주원재(민우혁 분)의 로맨스가 대조되는 모습을 보이며 안방극장을 후끈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뜨거운 사랑을 이어가고 있는 주서연과 이강우에 시선이 모아졌다. 침대에서 함께 아침을 맞이했지만 괜한 부끄러움에 이불을 뒤집어 쓴 주서연은 설렘 지수를 폭발 시켰다. 특히 두 사람이 다정한 입맞춤을 나누고 깊어진 마음을 확인한 장면은 안방극장에 달달한 멜로의 기운을 불어넣었다.

이와 달리 주서연을 향한 마음을 접기로 결심한 이민혁(구원 분)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어색한 거짓말을 연습, 또 연습해 주서연에게 거짓된 마음을 전한 것. 주서연을 이강우에게 보낸 후 홀로 진실된 마음을 고백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주서연과 이강우, 주원재가 만나는 모습을 보고 주원재에게 빨리 밖으로 나오라는 이강희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냈다. 네 사람이 뜻밖의 겹사돈이 된 것을 이강희만 알고 있는 상황. 이어 이강희는 "결혼할래요? 생각해봐요. 너무 오래는 말고, 시간이 많지 않을 거 같으니까"라며 빠른 시일내에 주원재와 결혼하기 위해 서두르는 모습을 보였다.

주원재는 갑작스런 프러포즈에 당황하는 듯 했지만 이강희를 향해 "당신이 답답할 때마다 숨 쉴 수 있는 틈이 되고 싶어요, 나. 그러니까... 결혼 합시다"라고 진심이 담긴 청혼을 하며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을 고백했다. 이에 주서연과 이강우, 이강희와 주원재 커플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해피엔딩을 향한 응원과 마지막 회를 향한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기나긴 시간을 지나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확인한 주서연과 이강우의 로맨스는 오늘(16일) 밤 8시 55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하자있는 인간들' 최종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