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김수미, 뚝배기달래불고기X감자채전 등 '꿀팁' 완벽 전수[종합]

2020-01-15 21:32:07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김수미가 3기 제자들을 위해 요리 꿀팁을 완벽 전수했다.



15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김수미의 3기 제자로 등장한 배우 이태곤, 방송인 광희, 가수 골든차일드 보민이 엄마의 손맛을 떠올리게 하는 집밥 반찬 배우기에 나섰다.

이날 김수미는 첫 수업 후 반응에 대해 물었고, 이태곤은 "앞치마 입은 모습도 괜찮다고 하더라"라고 밝혔고, 광희는 "엄마가 수미네반찬 잘 했다고 하더라. 출연료를 받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3기 제자들을 맞이하면서 그동안 자율에 맡겼던 레시피 복습을 숙제로 전환, 꼼꼼한 숙제검사를 예고했었다.

첫 번째 이태곤은 두부두루치기를 집에서 하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고, 특히 이태곤은 자기 전용칼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태곤은 "두부두루치기와 막걸리를 함께 먹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광희는 겨울냉이고추장무침을 다시 복습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광희는 냉이를 무치며 "선생님 저 잘하고 있죠"라며 김수미 선생님에게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공개돼 웃음을 자아냈다.

보민은 숙소에서 골든차일드 멤버들에게 애호박국수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고, "혼자해보니까 감이 오지 않더라"라며 힘들어 하는 모습을 보였다. 보민은 김수미의 애호박국수 레시피에 두루치기 양념장을 넣는 실수를 했고, 하지만 멤버들은 요리를 다 먹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수미는 "멤버들이 대견해서 다 먹고 맛있다고 해줬을 거다"라고 평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요리를 시작하기 전 김수미는 "오늘은 보민이가 가마솥 밥을 해봐라"라고 말했고, 장동민은 "그럼 오늘은 제가 도와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장동민은 옆에서 살짝 밥하는 팁을 알려줬다.

이날 김수미는 첫 반찬으로 뚝배기달래불고기로 준비했다.

김수미는 배를 처음 깎아보는 보민을 위해 직접 다가가 배를 깎는 방법을 알려주는 등 요알못 제자를 위해 신경을 쓰는 모습을 보였다.

또 김수미는 제자 이태곤의 "뚝불은 좀 달달하지 않냐"라는 말에 즉석에서 레시피를 수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가마솥 밥을 확인하던 중 김수미는 "난 노래가 있어야 한다"라며 즉석에서 이태곤에게 노래를 부탁했고, 이태곤은 '낭만에 대하여'를 멋지게 불러 김수미에게 "오빠"라는 소리를 듣기도 했다.

이어 김수미는 뚝배기에 불고기를 익힌 후 알싸한 달래와 쌀국수면을 넣어 특별 레시피로 재탄생시켰다.

김수미는 이태곤의 뚝배기달래불고기를 맛 본 후 "태곤씨 저랑 결혼해 줄래요"라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 요리는 감자채전이었다. 김수미는 "우리 아들에게 해주면 한 접시 뚝딱 먹었었다"라며 비밀 레시피를 공개했다.

김수미는 보민을 위해 감자를 깎는 방법부터 알려주기 시작했고, 광희는 "제가 요리프로그램을 했었어도 그 때는 다 깎은 감자가 나와서 깎는 방법을 잘 모른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때 모범생 이태곤은 이미 감자 3개를 다 깎고 쉬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태곤은 결국 손이 느린 보민을 위해 감자를 대신 깎아주는 모습을 보였다.

김수미는 "감자 간격을 똑같이 얇게 썰어야 한다"라고 말했고, 이태곤은 모범생답게 빨리 채를 썰었다. 하지만 보민은 어설픈 칼질로 열심히 칼질을 했지만 똑같지 않은 채 썰기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미는 "내가 가공식품을 잘 안먹는데 감자채전에는 통조림햄을 넣어야 한다"라며 "햄도 감자 사이즈로 똑같이 썰어야한다"라고 말했다.

광희는 감자채 전을 뒤집다가 반으로 접히는 실수를 했고, 김수미는 "이거 다 시해야한다"라며 혼을 냈다. 또 보민은 전의 한쪽 면을 다 태웠고, 김수미는 "내가 불을 줄이라고 몇 번 말했냐"라며 혼을 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수미는 황태육수로 만든 황태구이를 준비했다.

김수미는 "태우지 않고 황태구이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겠다"라며 황태육수를 살짝 넣어 황태를 굽기 시작해 눈길을 끌었다. 김수미는 황태 위에 양념장을 올린 후 뒤집고 약한 불로 은근하게 구워서 완성했다.

김수미는 완성된 제자들의 황태구이를 맛 본 후 "졸업해라. 더 배울 게 없다" 등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요리가 완성 된 후 식사를 하기 전 보민이가 만든 가마솥 밥을 검사했고, 완벽하게 잘 된 밥을 보고 칭찬이 쏟아졌다.

식사를 마친 김수미는 "한 번도 해보지 않은 비빔만두를 해보자"라고 이야기했다. 쫄깃한 만두피에 새콤한 양념장과 버무린 채소를 싸 먹는 비빔만두가 그 주인공.

특히 완성된 비빔만두는 초간단 야식은 물론 파티 음식으로도 활용 가능한 비주얼로 보는 사람의 눈과 입 모두를 사로잡았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