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본선행 위해 외박도 마다한 임도헌호, 中 도착 하자마자 훈련 돌입

2020-01-06 02:06:00

사진제공=대한배구협회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국 남자배구대표팀이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이후 20년 만에 올림픽 진출에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원래 지난 3일 외박으로 한 차례 휴식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를 취소했다. 대회를 코앞에 둔 선수들이 "운동할 시간이 부족하다"며 외박을 반납해서다. 선수들은 연말 휴식도 없이 열띤 훈련에 임했다.

강한 의지는 2020년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이 열릴 중국 장먼에서도 느낄 수 있었다. 지난 5일 오전 5시 진천선수촌에서 출발한 남자대표팀은 4시간여를 날아 광저우 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출·입국 수속과 화물 대기 등으로 2시간 가량을 보내야 했다. 끝이 아니었다. 대표팀은 또 다시 1시간30분 정도 버스를 타고 장먼의 호텔로 이동, 생각보다 더 긴 여정이었다.

하지만 올림픽 본선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오후 5시쯤 호텔에 도착한 대표팀은 오후 6시 식사를 마치고 곧바로 경기장으로 이동해 오후 8시 30분부터 메인코트에서 바로 적응훈련을 진행했다.

임도헌 감독은 "아시아 남자 팀들은 전력이 거의 비슷해 조금만 잘못하면 질 수 있다"며 "올림픽은 돈 내고 가고 싶다고 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내일은 없다고 생각하고 게임에 임할 것"이라고 결전의 땅을 밟은 각오를 전했다.

세터 한선수(대한항공)는 광저우 공항 도착 직후 "(여정이 길었지만) 비행기를 오래 탄 건 아니라 컨디션이 괜찮다"며 "중국 땅을 밟으니 기대도 되고 긴장도 되지만 재미있게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레프트 곽승석(대한항공)도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컨디션 조절을 잘해 원래 실력을 제대로 발휘해야겠단 생각이 든다"며 "특히 디펜스 부분에서 팀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센터 최민호(현대캐피탈)도 "호주가 신장이 좋고 속공을 자주 해 이에 대비를 해야 한다"며 "마음가짐을 다잡고 측면 공격수들에게 부담을 덜 주기 위해 범실을 줄이고 싶다"고 강조했다.

세계랭킹 공동 24위의 남자대표팀은 이란(8위)과 호주(15위)를 넘어 우승을 차지해야 도쿄행 티켓을 손에 넣을 수 있다. 7일 첫 경기 상대는 호주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