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사상 첫 투어 총상금 300억원 돌파..정규투어 269억 최다

2020-01-06 16:31:49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사상 첫 투어 총상금 300억원을 돌파했다.



협회는 6일 KLPGA 사무국에서 2020년을 시무식을 갖고 올 시즌 투어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정규투어는 총 31개 대회에 총상금 269억 규모로 열린다. 평균 8억6774만원 규모는 역대 최다다. 총상금 10억원 이상 대회만 7개에 달한다. 롯데렌터카/칸타타, 교촌, 두산, S-OIL 등은 기존 대회들은 총상금을 각각 1억 원 이상씩 증액해 규모를 키웠다.

정규투어 외에 드림투어 21개, 점프투어 16개, 챔피언스투어 12개 대회 개최도 확정됐다. 이 모든 투어를 다 합친 총상금이 313억원, 역대 최다다.

30여 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2020 KLPGA 시무식'의 주제는 2020년 KLPGA가 나아가야 할 비전과 목표인 '한국을 넘어 세계로 도약하는 KLPGA'였다. 이를 위한 '5대 핵심 과제'를 추진하기 위해 다양하고 참신한 전략을 함께 만들어 가자는 의지를 다졌다.

KLPGA 김상열 회장은 "KLPGA에 2020년이 풍요, 희망 그리고 기회가 가득한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 한국 뿐 아니라 중국과 베트남, 대만 등 아시아권에서 대회를 개최하며 진정한 '아시아의 골프 허브'로 도약하고 있는 KLPGA가 한 층 더 성장하는 해가 되기를 바란다. 지난 3년간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올해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도 많은 스폰서 분들이 KLPGA와 함께해 주시기로 결정해 주셨고, 이를 통해 전체 투어 총상금 300억 원을 돌파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시즌이 열리게 됐다. 한국여자프로골프를 위해 지원 및 협조해주신 스폰서 분들께 감사드리며, 많은 분들에게 받은 사랑을 회원 그리고 팬과 함께 나눌 수 있는 KLPGA가 되겠다"는 신년사를 KLPGA 사무국을 통해 전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