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억 돌파' 박정환, 통산 5번째 상금왕 등극

2020-01-04 23:29:02

◇10억원이 넘는 수입을 기록해 2019년 상금왕에 등극한 박정환 9단. 사진제공=사이버오로

박정환 9단이 2019년 상금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10억 여원을 벌어들인 박정환 9단은 2013·2015·2017·2018년에 이어 통산 다섯 번째 상금왕에 올랐다.

박정환 9단은 월드바둑챔피언십과 춘란배, 하세배, 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우승 등 세계 대회에서 6억 5500여 만원이 넘는 수입을 올렸다. 이밖에 KB리그와 중국 갑조리그에서 2억 5000만원을 웃도는 상금을 획득했고 용성전과 바둑TV배 우승 등 국내대회에서 7700만원, 인터넷대회에서 1100만원의 수입을 보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상금 10억원을 돌파했다.

상금랭킹 2위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신진서 9단이 차지했다. 신 9단은 TV바둑아시아 우승과 바이링배 준우승 등 세계대회에서 1억 7400여 만원, GS칼텍스배, KBS바둑왕전, 맥심커피배 우승 등 국내대회에서 1억 7200여 만원, KB리그와 중국 갑조리그에서 3억원을 벌어 7억 1700여 만원의 상금을 기록했다. 2018년 처음 상금 5억을 넘었던 신 9단은 지난해 7억이 넘는 수입으로 한 시즌을 알차게 마무리했다.

3위는 4억 5100만원을 획득한 최정 9단에게 돌아갔다. 최 9단은 지난해 궁륭산병성배, 오청원배, 황룡사배, 천태산배 우승과 센코배 준우승 등으로 세계대회에서 2억 4600여 만원을 획득하는 등 4억 5000만원이 넘는 수입으로 국내 여자기사 최초로 연 상금총액 4억을 넘어섰다. 상금 순위도 2018년 4위에서 3위로 한 계단 올랐다.

이 밖에 김지석 신민준 이동훈 9단이 2억 넘는 수입으로 4∼6위에 이름을 올렸고, 오유진 7단이 1억 9800만원으로 7위, 변상일 박영훈 강동윤 9단이 8∼10위에 올랐다.

11위에 오른 박하민 7단이 1억 800여 만원을 벌어 마지막으로 억대 소득자 대열에 합류했다. 억대 수입자가 2018년 16명에서 11명으로 준 것은 매년 봄에 개막했던 KB리그가 올 시즌부터 가을 개막으로 변경된 것이 크게 영향을 미쳤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