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패장' 문경은 감독 "집중력-정신력 차이, 미흡했다"

2020-01-01 23:20:36

2019-2020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서울 SK의 경기가 1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렸다. SK 문경은 감독이 심판 판정에 불만을 표하고 있다. 고양=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1.01/

[고양=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정신력-집중력의 차이다."



패장 문경은 서울 SK 감독의 말이다.

서울 SK는 1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고양 오리온과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75대83으로 패했다. SK(19승9패)는 올 시즌 오리온전에서 첫 패를 떠안았다.

경기 뒤 문 감독은 "2019년 마지막 홈 경기에서 원주 DB를 잡았다. 상승세를 이어가기를 바랐다. 2020년 첫 경기에서 패했다. 상승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해 아쉽다. 상대의 존 수비를 깨지 못했고, 외곽도 잘 풀리지 않았다. 하지만 무엇보다 상대의 의지를 잡지 못했던 것 같다. 누가 컨디션이 좋고, 어떻게 공격을 막아야하는지 생각해야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우리가 초반에 실책이 많았다. 집중력에서 밀렸다. 연패하지 않도록 끌고 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외곽이 터지지 않았을 때 리바운드에서 채워주기를 바랐다. 하지만 전반에는 많이 하지 못했다. 올 시즌 리그 판도에서는 정신력-집중력의 차이다. 어느 팀이 더 열심히 하느냐가 좌우한다. 우리는 이번 경기에서는 제대로 하지 못했다. 미흡했다. 채찍질해서 이런 경기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SK는 4일 창원 LG와 대결한다.

고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