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찌의 반란!' 오리온, 새해 첫 날 '대어' SK 잡았다-공동 9위 점프

2020-01-01 23:20:09

2019-2020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과 서울 SK의 경기가 1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렸다. 오리온 사보비치가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 고양=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1.01/

[고양=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고양 오리온이 2020년 반전을 예고했다.



추일승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1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홈경기서 83대75로 승리했다. 2020년의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오리온(9승19패)은 꼴찌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창원 LG와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SK(19승9패)는 올 시즌 오리온전에서 첫 패를 떠안았다.

사뭇 다른 분위기의 두 팀이었다. 홈팀 오리온은 최하위에 머물러 있다. 이에 맞서는 SK는 1위 질주 중이다. 올 시즌 앞선 세 차례 격돌에서도 SK가 전승을 거두며 우위에 있었다. 하지만 승패는 쉽게 예측할 수 없었다. 두 팀은 장신 포워드라인을 자랑한다. 높이와 높이의 대결. 경기 전 문경은 SK 감독은 "승패는 속공, 리바운드 1~2개에서 갈릴 것"이라고 경계심을 드러냈다. 추일승 오리온 감독 역시 "높이는 비슷하다. 포워드 라인이 잘 버텨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렸다. 초반 분위기는 오리온이 좋았다. 최진수, 아드리안 유터 등이 번갈아 득점포를 가동했다. SK는 물러서지 않았다. 자밀 워니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다. 두 팀은 1점 차로 팽팽하게 격돌했다. 하지만 뒷심에서 오리온이 조금 더 앞섰다. 김강선과 장재석의 득점으로 19-14 리드를 잡았다.

2쿼터 오리온이 더욱 힘을 냈다. 순도 높은 야투 성공률(67%)을 앞세워 차근차근 점수를 쌓았다. 김강선을 필두로 국내 선수들이 고르게 활약했다. SK는 워니가 혼자 14점을 몰아넣었지만, 국내 선수들의 침묵이 아쉬웠다. 오리온이 45-33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후반도 비슷한 양상으로 전개됐다. 오리온이 이승현 임종일의 득점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물러서지 않았다. 최준용이 3점슛 한 개를 포함해 5득점을 몰아넣으며 공격을 이끌었다. SK가 53-61로 추격에 나섰다. 마지막 쿼터, 일진일퇴 공방전이 펼쳐졌다. 오리온은 상대의 테크니컬 파울로 얻은 기회를 성공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하지만 SK는 안영준과 김민수가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58-62까지 추격했다.

다급한 오리온은 작전시간을 요청해 전열을 가다듬었다. 타이밍이 절묘했다. 오리온은 작전시간 뒤 이승현과 최진수의 득점으로 위기를 넘겼다. 여기에 상대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침착하게 성공하며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김선형의 외곽포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지만 오리온의 승리 의지가 더 강했다. 오리온은 최진수의 득점 인정 반칙 등을 앞세워 리드를 지켰다. 오리온은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며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고양=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